• 아시아투데이 로고
‘尹 명예훼손 혐의’ 기자 소환한 檢…“악의적 허위 제보 ‘언론 자유’ 들어가나 검토”

‘尹 명예훼손 혐의’ 기자 소환한 檢…“악의적 허위 제보 ‘언론 자유’ 들어가나 검토”

기사승인 2023. 11. 23. 16: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특별수사팀 전날 경향신문 기자 피의자 소환
허재현 기자 요구한 수사심의위 27일 개최
‘이재명 당대표 영장실질심사’ 하루 앞둔 서울
서울중앙지검 전경/연합뉴스
지난 대선 국면에서 허위 보도로 윤석열 대통령의 명예가 훼손됐다는 의혹을 들여다보는 검찰이 언론 강제수사에 이어 현직 기자에 대한 피의자 조사까지 진행하며 수사폭을 넓히고 있다. 검찰은 진행 중인 수사가 언론의 자유를 위축시킬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제보자가 악의적 의도를 갖고 허위 제보한 것까지 언론 자유로 들어가는지 검토해봐야 한다"고 맞받았다.

23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 관계자는 취재진과 만나 "왜 이같은 허위 보도가 있었는지에 대해 경위를 조사하고 전반적인 과정에 대해 살펴볼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전날인 22일 서울중앙지검 대선개입 여론조작 특별수사팀은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를 받는 경향신문 기자 A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A씨를 상대로 윤 대통령의 수사무마 의혹 최초 입수 경위와 대장동 초대 사업자인 이강길 씨와 대장동 대출 브로커 조우형 씨에 대한 취재 경위 등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의 허위보도 수사는 지난 9월 김만배 씨와 허위 인터뷰를 하는 대가로 금품을 수수한 의혹을 받는 뉴스타파 전문위원이던 신학림 씨를 압수수색하며 시작됐다. 이후 검찰은 JTBC, 리포액트, 경향신문, 뉴스버스로 수사 대상을 확대해 왔다.

한편 '윤석열 수사 무마 의혹' 보도 관련 명예훼손 혐의를 받는 허재현 리포액트 기자가 요구한 검찰 수사심의위원회가 오는 27일 열린다. 수사팀 관계자는 "대장동 비리수사와 허위보도의 전모를 계속 밝혀나가고 있다"며 "법과 원칙에 따라 필요한 수사 진행해 실체적 진실을 확인하고 이에 따른 법적인 판단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