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美 항모 칼빈슨함서 만난 한·미 해군참모총장…연합 방위태세 한 단계 격상

美 항모 칼빈슨함서 만난 한·미 해군참모총장…연합 방위태세 한 단계 격상

기사승인 2023. 11. 24. 14: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주한美해군사령관 출신 리사 프란케티 총장 취임 후 첫 방한
미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함 부산 입항
양용모 해군참모총장은 24일 부산작전기지에 정박중인 미국의 핵 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함(CVN)에서 리사 프란케티 미국 해군참모총장과 만나 양국간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은 칼빈슨함이 지난 21일 부산작전기지에 입항하고 있는 모습./연합뉴스
양용모 해군참모총장은 24일 부산작전기지에 정박 중인 미국 항공모함 칼빈슨함(CVN)을 방문, 취임 후 처음으로 한국을 찾은 리사 프란케티 미국 해군참모총장과 만나 양국 해군 간 군사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해군이 밝혔다.

해군에 따르면 프란케티 총장은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공고히 하고 주한미해군사령부 장병들을 격려하기 위해 1박 2일 일정으로 23일 방한했다.

양 총장은 이날 주한미해군사령관 역임 이후 해군참모총장으로 재방한한 프란케티 총장에게 환영의 뜻을 전하며 "한·미동맹은 역내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핵심적인 역할을 해왔으며, 양국 해군의 협조체제는 한·미 공조의 모범적 모델로 평가받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양 총장은 "프란케티 총장의 노력 덕분에 주한미해군사령부는 해군작전사령부와 부산작전기지 내 한울타리에서 근무하며 굳건한 연합공조체계를 구축해 왔다"며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이 고도화되고 있는 엄중한 안보 상황 속에서 앞으로도 양국 해군이 지금껏 쌓아왔던 유대관계를 토대로 더욱더 긴밀히 협력하여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한 단계 더 끌어올리자"고 말했다.

한편 프란케티 총장은 지난 2013년부터 2년간 주한미해군사령관을 역임하며 주한미해군사령부(CNFK)의 부산작전기지 이전을 주도한 바 있다. 이번 방한에서도 첫날인 23일 주한미해군사령부를 찾아 미국 해군 장병들을 격려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