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정은, 군사정찰위성 발사 성공 분위기 띄우기 나서

김정은, 군사정찰위성 발사 성공 분위기 띄우기 나서

기사승인 2023. 11. 24. 15: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 방문, 관계자 등과 기념촬영
만리경-1호 발사 성공 경축 연회 리설주·김주애 동행
통일부 "한반도 평화 직접 위협 행위 자축 개탄스러워"
김정은, 딸 주애와 '정찰위성 발사 성공 공헌' 과학자들과 기념촬영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3일 정찰위성발사성공에 공헌 한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의 과학자, 기술자들과 기념사진을 찍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4일 보도했다./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탑재한 위성운반로켓 '천리마-1호' 발사에 기여한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과 비상위성발사준비위원회 관계자들과 기념사진을 찍으며 정찰위성 발사 성공 분위기 띄우기에 나섰다.

조선중앙통신은 24일 김 위원장이 전날(23일)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을 찾아 소속 과학자와 기술자, 간부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격려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정찰위성 보유는 적대세력들의 각양각태의 위험천만한 침략적 행동들을 주동적으로 억제하고 통제 관리해나가야 할 우리 무력에 있어서 추호도 양보할 수 없고, 순간도 멈출 수 없는 정당방위권의 당당한 행사"라며 "'천리마' 명칭을 새긴 우리의 신형 운반로켓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도래한 우주강국의 새시대를 예고하며 솟구쳐 올랐다"고 말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적대세력들의 군사적 기도와 준동을 상시 장악하는 정찰위성을 우주의 감시병으로, 위력한 조준경으로 배치한 경이적인 사변"이라며 "정찰위성 발사 성공으로 우리 공화국의 전쟁억제력을 획기적으로 제고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 과학자, 기술자들이 더욱 분발해 당이 제시한 항공우주정찰능력 조성의 당면목표와 전망목표를 향해 총매진해 나가자"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주요 대학과 연구기관의 과학자와 간부들로 구성된 비상설위성발사준비위원회 관계자들과도 기념사진을 찍었다.

북한 김정은, 딸 주애와 '정찰위성 발사 성공' 경축 연회 참석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23일 저녁 목란관에서 정찰위성 '만리경-1호' 발사 성공을 축하하는 연회를 개최했다고 보도했다./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저녁에는 평양에 위치한 국빈용 연회장인 목란관에서 북한 정부 명의로 마련된 만리경-1호 발사 성공 경축 연회에 부인 리설주, 딸 김주애와 함께 참석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존경하는 자제분'과 여사와 함께 연회장에 참석했다고 전했다. 앞서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국가항공우주기술총국을 찾았을 때는 '사랑하는 자제분'과 함께 했다고 소개한 바 있다.

한편 정부는 북한의 군사정찰위성 발사 자축분위기에 '개탄스럽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인애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통일부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를 명백히 위반하면서 한반도 및 세계 평화를 직접적으로 위협한 행위를 자축한 데 대해 개탄스럽게 생각한다"며 "북한은 이제라도 도발과 위협의 잘못된 길에서 벗어나 대화와 협력의 길로 나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부대변인은 "소위 정찰위성 발사에 대해 북한은 성공이라고 평가하고 있습니다만 관계기관에서 현재 위성의 궤도 진입 여부와 위성의 정상적인 작동 여부 등을 면밀히 추적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