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SKT, 동남아 3개국과 메타버스 시장 글로벌 공략 박차

SKT, 동남아 3개국과 메타버스 시장 글로벌 공략 박차

기사승인 2023. 11. 27. 08: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KT 로고
SKT 로고./제공=SKT
SK텔레콤은 최근 말레이시아의 '셀콤 디지(Celcom Digi)', 인도네시아의 '아가테(agate)', 필리핀의 '코스믹 테크(Cosimic Tech)' 등 3개 기업과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ifland)' 관련 퍼블리싱 파트너십 협력 양해각서(MOU)를 각각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셀콤 디지는 말레이시아 1위 통신기업, '아가테'는 인도네시아 게임개발사 겸 퍼블리셔, 코스믹 테크는 사물이동통신 플랫폼 및 디바이스 제조유통업체로, SKT는 이들 기업과 각각 MOU를 체결하며 이프랜드의 동남아시아 지역 이용자 확산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SKT는 전세계에 공통적으로 제공되는 서비스의 기획과 콘텐츠 제작, 서비스 운영 등 핵심 영역에 집중하고, 파트너사들은 현지 특화 콘텐츠 개발과 마케팅, 1차 고객 지원 등 현지 서비스 활성화에 주력할 예정이다.

특히 SKT는 이번 협약이 SKT와 파트너사들 모두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파트너사들은 초기 개발비 등의 투입 없이 메타버스 서비스 사업 경험을 얻을 수 있으며, SKT는 파트너사를 통해 특정 지역이나 국가에 맞는 콘텐츠를 시의 적절하게 공급하고 마케팅을 전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SKT는 3사와 이번 MOU 체결에 앞서 연초부터 논의를 시작해 지난 7월부터는 시범적으로 마케팅 협력을 진행하거나, 파트너사 전용 이프홈을 개설하고 이를 기반으로 자체 이벤트를 개최하는 등 현지화를 위한 테스트를 진행해 왔다고 밝혔다.

또한 이들 3개 기업에 대한 지원과 글로벌 메타버스 시장 공략을 위해 △인도네시아어, 말레이어, 힌디어, 스페인어 등 지원 언어 추가 △접속 지역별 고객 특성에 맞춰 콘텐츠를 추천하는 큐레이션(Curation) 기능 △글로벌 차원 서비스 품질 개선 등 필요한 기능을 개발 중이다.

SKT는 향후 원활한 지역별 이프랜드 서비스 제공 및 활성화를 위해 파트너사들에게 더 많은 관리자 권한을 제공할 계획이며 장기적으로 글로벌 시장 확산을 위해 미국, 인도, 유럽 등에서도 파트너사를 발굴해 글로벌 확장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한편 SKT는 지난해 11월 이프랜드를 49개국 앱 마켓에 선보이는 등 서비스의 글로벌 시장 확장에 나선 바 있다. 또한 한국 한정이 아닌 특정 국가를 타깃으로 한 K팝 스타 버추얼 밋업(Virtual Meet-up) 등 글로벌 이용자를 위한 다양한 즐길 거리를 계속 발굴해 제공하는 등 이프랜드의 글로벌 시장 확산을 위한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양맹석 SKT 메타버스CO담당은 "동남아시아의 대표적 IT 기업 3곳과 협약을 맺고 이프랜드에 국가별 맞춤형 마케팅 활동을 전개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더 많은 현지 기업들과 협약을 맺는 형태로 지역별 이프랜드 이용자들이 문화와 사회에 적합한 콘텐츠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