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통령실, 정책실장 신설해 3실장 체제로…이관섭 수석 내정

대통령실, 정책실장 신설해 3실장 체제로…이관섭 수석 내정

기사승인 2023. 11. 29. 20: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부산엑스포 유치 불발 관련 대국민 담화하는 윤석열 대통령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2030 엑스포 부산 유치 불발과 관련해 대국민 담화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정책조정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대통령실에 정책실장을 신설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29일 알려졌다.

앞서 신설 이야기가 나왔던 과학기술수석은 보류로 선회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은 이르면 30일 이 같은 내용의 대통령실 개편안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정책실장이 신설되면 대통령실은 기존 2실장(비서실·안보실) 6수석 체제에서 3실장 5수석 체제로 바뀐다.

정책실장으로는 이관섭 현 국정기획수석이 내정된 것으로 전해진다. 정책실장이 신설됨에 따라 비서실장 산하에 있던 경제수석실과 사회수석실이 정책실장 밑으로 이동할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 국정기획수석실은 없어진다.

신임 경제수석에 박춘섭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 정무수석에는 한오섭 대통령실 국정상황실장, 홍보수석에는 이도운 대변인, 시민사회수석에는 황상무 전 KBS 앵커, 사회수석에는 장상윤 교육부 차관 등이 유력하다.

부산엑스포 유치가 무산됨에 따라 관련 업무를 전담했던 미래전략기획관실은 정리될 것으로 전망된다.

윤 대통령은 이르면 30일 이 같은 내용을 발표하고, 내주 중 19개 장관 중 최대 10명을 교체하는 내용의 개각을 발표할 것으로 전망된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