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찰, 대전 지역 전세사기범 162명·피해금액 1500억원

경찰, 대전 지역 전세사기범 162명·피해금액 1500억원

기사승인 2023. 11. 30. 14: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3082201002061000112341
/대전경찰청
경찰이 현재까지 파악한 대전 지역 전세사기 피해 규모가 1500억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경찰청은 지난달 22일 기준 경찰에 적발된 전세사기는 68건으로, 경찰은 162명을 검거해 이 중 18명을 구속했다고 30일 밝혔다.

경찰이 송치 완료한 68건의 전세사기 피해자는 600여명이고 피해금액은 약 589억원으로 집계됐다. 송치된 사건 외에 현재 수사 중인 전세사기 사건까지 포함하면 피해금은 1500억원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 피해자를 모두 합치면 1370여명이다.

경찰이 전세사기를 '경제적 살인'으로 규정하고 연말까지 2차 특별단속을 벌이고 있는 만큼 전세사기범과 피해 규모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전세사기에 지역의 한 금융권이 가담했다는 의혹과 연루 혐의에 대해서는 현재 계속 수사 중이며, 미국으로 도피한 전세사기범 부부에 대해서는 미국 현지 경찰과 지속적으로 정보를 공유하며 검거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윤승영 대전경찰청장은 "수사기관의 임무는 신속하고 완성된 수사라는 것을 명심하고 향후에도 전세사기를 최우선 과제로 두고 수사역량을 총동원해 민생을 위협하는 전세사기에 적극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