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단독] 삼성, 고과평가 ‘칼바람’…“부담되네” vs “신상필벌”

[단독] 삼성, 고과평가 ‘칼바람’…“부담되네” vs “신상필벌”

기사승인 2023. 12. 01.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올해부터 연말 평가 강화 지침
저성과자 대상 하위등급 부여
성과따른 직무 부담 증가 우려
"정당한 처사" 긍정적 의견도
basic_2021
삼성전자가 성과주의 원칙에 따라 올해부터 직원들에 대한 고과평가를 한층 엄격하게 매긴다. 이에 따라 저성과자 등을 중심으로 임금 동결이나 삭감 등의 불이익이 예고되고 있다. 내부에선 신상필벌이 강화돼야 한다는 긍정 의견과 직원들의 부담이 가중될 것이란 우려가 동시에 나온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일부 그룹장들에게 사실상 '유명무실' 했던 고과평가를 보다 엄격히 하라는 지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전 보다 더 확실한 신상필벌이 이뤄지게 하라는 취지로 해석된다.

다만 특정 비중에 맞춰 낮은 등급을 줘야 하는 상대평가 개념이 아닌 절대평가 체제는 그대로 유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삼성전자 인사 고과 체제는 각 등급을 부여해야 하는 인원 비중이 따로 없는 절대평가로 실시되고 있다. 때문에 실제로 하위 등급을 받는 인원이 드문 것으로 알려졌다. 성과를 내지 않아도 업무에만 착실히 임하면 평균 고과는 유지할 수 있는 체제라는 전언이다.

삼성전자의 하위 등급은 MS(개선이 필요한), NM(불만족)으로 나뉜다. 조직 내 10% 인원에게 필수로 부여했던 MS(당시 NI)를 지난해 절대평가로 돌리면서, 할당에 강제성이 사라져 내부적으로는 사실상 사라진 등급으로 보고 있다.

삼성전자 고과 제도는 업적 평가와 역량 진단을 실시해 이듬해 산출하는 방식이다. 업적 평가는 11~12월 연간 1회, 역량 진단은 수시로 진행된다. 평가는 EM·ES·MT·MS·NM 등 5단계로 나뉜다. 등급 비중은 가장 높은 등급인 EM이 상위 10%인 고성과자들에게 부여되며, 나머지는 절대평가로 적용된다.

이번 강화 지침으로 하위 고과가 필수할당인 상대평가로 전환된 것은 아니다. 다만 앞서 삼성전자가 2021년 인사제도 개편안을 발표했을 당시 직원들의 기대와는 달리 연봉 동결·삭감에 마음을 놓을 수 없게 됐다.

삼성전자의 고과 평가는 급여 산정과 진급의 기초 자료로 쓰인다. 올해 평가 결과에 따른 성과금이 내년 연봉계약 금액에 포함되는 식이다. 상위 고과에 해당하는 EM과 ES에는 고과 상여금이 주어진다. 하위 고과인 MS와 NM을 받게 되면 임금이 각각 동결, 삭감되는 데다 진급에도 영향을 미쳐 승진이 누락되는 경우가 발생한다.

삼성전자의 올해 고과 평가는 이미 마무리된 것으로 전해졌다. 매년 파트장 혹은 팀장급 간부는 통상 11월 말에서 12월 초까지 구성원들의 고과 평가를 마무리해 넘긴다. 이 결과는 연말부터 이듬해 1월 초까지 진행되는 고과 면담을 통해 개별적으로 공지된다.

업계 관계자는 "MS 이하 등급을 한 번이라도 받으면 승진이 확연히 어려워진다"며 "평가 결과가 마음에 들지 않을 경우 이의제기를 해서라도 재심사하는 방법이 있지만, 사내 이미지만 안 좋아지는 지름길"이라고 말했다. 이어 "괜히 불만을 표출했다가 전환 배치 대상자가 된 경우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일각에선 "성과에 대한 심리적 부담이 가중될 수밖에 없다"는 반응이 나오는 반면 다른 한편에선 "업무 평가를 엄격하게 하면 '월급루팡'이 없어질 것"이라는 긍정적인 평가도 나온다.

이에 대해 삼성전자 관계자는 "매년 평가 방법에 대해 설명하는 정기 설명회가 있긴 하지만 일반적인 자리"라며 "다만, 일부 그룹장에게 너무 관대한 평가를 자제하라는 가이드라인이 전달됐을 수는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