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의힘, 김용 징역 5년 선고 “대장동 검은돈과 유착 의심, 이제 진실됐다”

국민의힘, 김용 징역 5년 선고 “대장동 검은돈과 유착 의심, 이제 진실됐다”

기사승인 2023. 11. 30. 17: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30일 국민의힘 박정하 수석대변인 논평
선고공판 출석하는 김용 전 부원장<YONHAP NO-4150>
대장동 민간업자들에게서 불법 정치자금과 뇌물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30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연합뉴스
국민의힘은 30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경선 자금을 불법 수수하고 뇌물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김용 전 민주연구원 부원장이 1심에서 징역 5년을 선고받았다"며 "대장동 의혹 관련 첫 판결에서 검은돈과의 유착관계 의심이 이제 진실이 됐다"고 평가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법원이)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을 앞둔 2021년 4월에서 8월, 또 2013년에서 2014년 대장동 개발업자들로부터 불법 정치자금과 뇌물을 받은 혐의를 일부 인정한 것"이라고 밝혔다.

박 수석대변인은 "오늘 판결로 깨끗하고 공정해야 할 대선 과정이 검은돈과 유착관계를 맺었다는 의심은 사실로 밝혀졌고, '대선에 불법 자금을 1원도 쓴 일 없다'고 말해온 이 대표의 주장과도 배치되는 결과이기도 하다"며 "이 대표는 최측근들이 줄줄이 연루된 것만으로도 정치적·도의적 책임을 지는 것이 마땅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또다시 '정치 보복' '야당 탄압'을 외치며 모르쇠로 일관할 것인가? 정말 억울하고 떳떳하다면 당당히 수사에 임하고 물증과 법리로 맞서면 된다"고 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나쁜 짓 하면 혼나고 죄지으면 벌 받는 게 당연하다. 정치보복이라며 죄짓고도 책임 안 지려는 얕은 수법 이젠 안 통한다'고 했던 이 대표의 말을 우리는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며 "대장동을 둘러싼 검은돈의 흐름 그 끝에 이재명 대표가 있음을 국민은 이미 알고 계신다"고 꼬집었다.

이 대표의 측근인 김 부원장은 이날 대장동 일당에게서 금품을 받은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다시 구속수감됐다. 재판부는 검찰이 기소한 부정 수수 혐의액 10억3700만원 중 7억7000만원은 실제로 받은 것으로 인정하고, 이 가운데 6억7000만원에 대해 죄가 있다고 판단했다. 함께 기소된 민간업자 남욱씨에게는 징역 8개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과 정민용 변호사는 무죄를 선고 받았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