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세종병원그룹 임직원, ‘2023 감염병관리 유공자 포상’

세종병원그룹 임직원, ‘2023 감염병관리 유공자 포상’

기사승인 2023. 11. 30. 17: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무총리표창 박진식 이사장, 장관 표창 권은경 팀장
(사진)세종병원그룹 임직원 감염병관리 유공 표창
30일 감염병관리 유공 표창을 수상한 세종병원그룹 박진식 이사장(사진 오른쪽·국무총리 표창)과 부천세종병원 권은경 감염관리팀장(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 세종병원
박진식 세종병원그룹 이사장이 올해 감염병관리 유공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 권은경 부천세종병원 감염관리팀장(간호사)는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받았다.

세종병원은 30일 강원 평창군 알펜시아리조트에서 열린 '2023년 감염병관리 콘퍼런스'에서 이같은 수상자를 배출했다고 밝혔다. 올해 유공자 포상 중 같은 재단 소속 임직원이 복수로 수상한 경우는 세종병원이 유일하다.

박 이사장은 감염병에 대한 위협을 사전 인지, 오래전부터 감염병 대응을 위한 병원 시스템 구축과 사회 제도 개선 등에 선제적으로 대처한 점을 인정받았다. 박 이사장은 감염예방을 위해 응급실 및 병동을 리모델링하고 위기 대응 매뉴얼을 마련했으며 국내 최초로 감염병 대응 전담 부서인 질향상환자안전본부를 신설했다.

이 같은 시스템은 자체 구축에만 그치지 않았다. 국내외 표준을 따르고자 까다로운 공식 인증 절차까지 밟은 결과 종합병원 및 전문병원 최초로 3주기 국제의료기관평가(JCI) 인증, 심장질환 임상치료 프로그램(CCP) 인증 등을 획득해 '안전 제일 병원'임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

권 팀장은 감시, 예방, 진단, 역학조사, 환자 관리 등 전반적인 감염병 관리 과정을 디지털화해 신속 대응 및 최소화에 앞장선 점이 돋보였다. 그는 혈류 및 요로감염 진단과 다제내성균 진단 등을 자동화하며 분석 시간을 단축하고 그 결과를 실시간으로 관련 부서와 공유하면서 신속한 대응을 이끌어 냈다.

또 법정 감염병 진단시 감염병통합정보시스템에 자동 신고하는 시스템을 도입하고 반복적인 문서작업은 가상 로봇을 통한 RPA 기술로 자동화·간소화해 효율성을 높였을 뿐 아니라 효과적인 감염관리를 위한 연구는 물론 꾸준한 관계 기관 합동 훈련 시행 등 지역사회 감염병 대응 역량 강화에도 앞장섰다.

박 이사장은 "메르스와 코로나 사태를 겪으면서 전 세계적으로 감염병 대응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며 "안전에는 과함이 문제 되지 않는다. 감염병 관리 및 예방을 위해 더 탄탄한 시스템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