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원희룡 “상담센터-LH-국토부 간 소통으로 유기적 정보 교환해야”

원희룡 “상담센터-LH-국토부 간 소통으로 유기적 정보 교환해야”

기사승인 2023. 11. 30. 17: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1.30)(사진)_주거복지정보_현장방문_-_3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9일 경기 성남 LH주거복지정보 상담원과 대화를 하고 있다. /국토부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30일 오후 경기 성남 LH주거복지정보(주) 사무실 상담 현장을 방문했다.

원 장관은 국민들의 주거 불편사항을 실시간으로 청취한 후 상담직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상담과정에서 겪는 애로사항에 대해서도 청취했다.

LH주거복지정보는 지난 2018년 설립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자회사로 4개의 LH 상담센터(마이홈콜센터, 바로처리센터, 전세임대센터, 주택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원 장관은 상담센터에 접수되는 다양한 주거관련 상담 내용과 국민들의 주요 관심사항을 전해 듣고 "국민들의 목소리가 사장되지 않고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상담센터-LH-국토부 간 소통을 통해 유기적으로 정보를 교환할 것"을 강조했다.

상담직원들과 만난 자리에서는 "문의 전화가 월 평균 50만건에 달한다고 알고 있다"며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응대하고 업무를 처리하는 여러분들의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 드리고, 상담직원들의 고충과 애로사항에 대해서는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말했다.

원 장관은 "중장기적으로는 상담센터가 정부의 주거복지 정책 전달통로로서 현재의 정책을 전달하고 국민들의 목소리를 반영하는 과정에서 새로운 정책의 토대를 마련하는 역할을 수행해 주거복지 프로젝트 관리 기관으로 나아가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국토부는 주거복지 정보 접근성 강화를 위해 주거복지센터 등 전달체계를 구축하고 있으며 공공분양, 임대주택 등 주거복지 서비스 관련 문의는 LH 마이홈콜센터를 통해 상담받을 수 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