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산기평, 美 EVSTS와 업무협약 체결

산기평, 美 EVSTS와 업무협약 체결

기사승인 2023. 12. 01. 10: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차세대 배터리 분야 기술협력 추진
(사진) KEIT, 美 EVSTS와 업무협약(MOU) 체결
전윤종 한국산업기술기획평가원 원장(오른쪽)이 박용헌 루이빌대학교 전기차/배터리 연구책임자와 1일 'EVSTS-KEIT 기술협력 MOU'를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한국산업기술기획평가원
한국산업기술기획평가원 한-미 간 차세대 배터리 분야 국제공동 R&D 추진을 위해 'EVSTS-KEIT 기술협력 MOU'를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첨단산업 임무지향형 국제공동 R&D 추진의 일환으로 차세대 배터리 관련 소재 및 공정 기술에 대한 양국 협력을 위해 산업통상자원부와 산기평이 나선 것이다.

EVSTS는 4개 대학의 연구자들이 국립과학재단(NSF) 및 현지 산업계의 투자를 받아 차량·운송 분야 연구를 수행하는 자동차 부품연구에 특화된 연구센터이다. 현재 미국 내 3개 자동차 관련 센터 중 유일하게 전기차용 배터리를 연구하고 있으며, 그중 켄터키주 루이빌대학교는 바이든-해리스 행정부의 선진 에너지 기술 개발 가속화 프로젝트에 선정되는 등 성과를 인정받고 있다.

이들은 주로 리튬-황 배터리, 전고체 배터리 등 유망한 차세대 배터리에 쓰이는 재료 합성 기술을 연구개발하고 있으며, 멤버십을 통해 투자하고 있는 현대자동차, 포드, 지엠, 벤츠, 도요타 등 유수의 글로벌 자동차 기업들로부터 배터리 수요에 대한 피드백을 받는다는 강점을 갖고 있다.

산기평은 이번 MOU 체결을 통해 구축되는 한-미 차세대 배터리 네트워크를 국제공동 R&D 신규과제 기획 과정에 활용해 국내 연구기관들에게 수준 높은 기술협력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전윤종 산기평 원장은 "전 세계적으로 뜨거워진 미래 배터리 시장 선점 경쟁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한-미 양국 간 차세대 기술개발 협력이 필요하다"며 "서로의 기술 강점을 접목함으로써 상호 경쟁력 강화를 도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