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소년가장 출신 김홍일 후보자, 과거 백종원씨 가정교사로 인연

소년가장 출신 김홍일 후보자, 과거 백종원씨 가정교사로 인연

기사승인 2023. 12. 07. 00: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홍일 방통위원장 후보자 청주 청렴연수원 방문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6일 고위직 청렴 특강을 위해 청주 청렴연수원을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세청 방문한 백종원 대표<YONHAP NO-3624>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왼쪽)가 20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2청사 국세청에서 열린 제1회 주류정책 세미나 및 수출주류 시음회에서 김창기 국세청장과 인사하고 있다./연합뉴스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유명 외식업 사업가인 백종원씨의 과거 가정교사였던 사연이 알려져 주목을 끌고 있다.

6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예산고 재학시절 백 대표 부친인 백승택 당시 예산고 교장 사택에서 1년간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백승택씨는 당시 김 후보자가 소년가장으로 통학거리가 8km나 되는 먼 곳에서 학교를 다니는 사실을 알고 교장 관사에서 지낼 것을 권유했다고 한다.

이후 김 후보자는 당시 5세였던 백종원씨의 가정교사를 했다.

김 후보자는 1956년 충남 예산에서 4남매 중 맏이로 태어나 초등학교 5학년 때 모친을, 고교 2학년 때 부친을 여의었다.

김 후보자는 고교 졸업 후 대학 진학에 실패하고 동생들을 보살피며 학비를 마련하다 1975년에서야 전액 장학금으로 충남대 법대에 입학했다.

백승택씨는 김 후보자가 재수생 시절 대학 진학과 생활에 도움을 주는 등 김 후보자를 각별히 아낀 것으로 알려졌다. 백씨는 이후 충남도교육감을 지내기도 했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신임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로 김홍일 국민권익위원장을 지명했다.

이동관 전 위원장이 국회 탄핵소추안 표결에 앞서 자진 사퇴한 지 5일 만이다. 김 후보자는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장 등을 지낸 대표적인 특수통 검사 출신으로, 중수부장 시절 당시 중수 2과장이었던 윤 대통령의 직속상관이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