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단독] 해수부 어업관리단 공무원 업무 중 사망…“사건경위 조사중”

[단독] 해수부 어업관리단 공무원 업무 중 사망…“사건경위 조사중”

기사승인 2023. 12. 07. 11: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예인 사진 02
사진은 해양수산부 소속 동해어업관리단이 지난 6월 24일 조난어선을 긴급구조하기 위해 예인작업을 하고 있는 모습./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 소속 동해어업관리단 공무원이 업무 중 사고로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어업관리단은 어민들의 안전을 위해 어업지도선의 운항 관리, 어업의 지도·단속 및 조정·관리하는 업무를 맡는다.

7일 취재에 따르면, 동해단 어업지도선의 갑판장으로 근무하던 7급 공무원 A씨(남·52)는 지난달 22일 낮 2시경 독도 북동방 해상에서 고장난 배를 끌어오는 예인 작업을 하다 사고를 당해 지난달 30일 숨졌다.

해수부에 따르면 A씨는 고장으로 운항이 어려운 배를 예인하다가 해양경찰에 배를 인도한 후 튕겨나온 예인선에 맞고 병원에 이송됐으나 끝내 사망했다.

중대재해 관련 사항으로, 현재 해당 사건과 관련 해양경찰청과 지방노동청에서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같은 소식이 뒤늦게 알려진 데 대해 해수부 관계자는 "국민적 관심사안이 아니라 따로 홍보에 나서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동해단은 사건이 커지지 않길 원하는 유가족의 입장도 고려했다고 밝혔다.

한편, 해당 사망소식이 전해진 후 사건발생부터 병원이송까지 상부에는 보고가 됐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열린 영결식에 조승환 해수부 장관이 참석하고, 박성훈 해수부 차관은 전날 조문했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