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당 돈봉투 의혹’ 송영길 “검찰, 기소한다면 법정서 다툴 것”

‘민주당 돈봉투 의혹’ 송영길 “검찰, 기소한다면 법정서 다툴 것”

기사승인 2023. 12. 08. 1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송영길 "검찰에 진술할 의무 없어"
검찰, 송 전 대표 수사 후 수수의원 소환 여부 검토
20231010_IgPxhf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사건'의 정점으로 지목된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오전 검찰에 출석했다. 송 전 대표는 "이번 소환으로 주위 사람들을 그만 괴롭히고 검찰이 기소한다면 법정에서 다툴 것"이라고 말했다.

송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검사의 피의자 신문조서는 피고인이 그 내용을 부인하면 증거능력이 없다"며 "검사 앞에 가서 아무리 억울한 점을 해명해도 실효성이 없고 판사 앞에 가서 하겠다"며 묵비권 행사의 뜻을 밝혔다.

송 전 대표는 "진술거부권은 헌법이 준 권리. 법원에서 사법질서를 회복할 생각"이라며 "검찰에 진술할 의무는 없다. 검찰이 억울함을 밝혀줄 신뢰가 있을 때 진술하는 것인데 유리한 증거를 없애고 증거 조작하려면 왜 진술을 해야하냐"고 말했다.

그는 또 "정당 내부 잔치인 2년 전 전당대회 일을 가지고 특수부 검사가 인지 수사해 현역 국회의원을 구속시킨 것은 헌정사상 초유의 일"이라고 비판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최재훈 부장검사)는 이날 총 200쪽 분량의 질문지를 준비해 돈봉투 살포 의혹과 불법 정치자금 조달 의혹에 대해 확인할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검찰은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 정당법·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로 송 대표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이번 소환 조사는 검찰이 지난 4월 송 전 대표의 집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한 지 약 8개월 만이다.

검찰은 송 전 대표 수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돈봉투를 받은 수수 의원들에 대한 소환 여부를 검토하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 사건은 송 전 대표 경선 캠프 관계자들이 2021년 3∼5월 전당대회를 앞두고 송 전 대표의 당선을 위해 동료 의원과 캠프 관계자를 상대로 9400만원가량의 현금을 돈봉투에 담아 건넸다는 것을 골자로 한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