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 돈의동 쪽방촌 ‘온기창고 2호점’에 토스뱅크 온기 가득

서울 돈의동 쪽방촌 ‘온기창고 2호점’에 토스뱅크 온기 가득

기사승인 2023. 12. 08. 14: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8일 '온기창고 2호점', '토스뱅크 데이' 개최
토스뱅크 임직원들 자원봉사…5000만원 상당 방한용품·기부금품 전달
'온기창고 2호점' 기부금 전달, 첫 기업후원
돈의동 온기창고 2호점 토스뱅크데이
8일 토스뱅크 임직원들이 서울 돈의동 온기창고 2호점을 찾아 자원봉사 및 기부활동을 펼쳤다./서울시
서울시는 돈의동 쪽방촌 온기창고 2호점에서 토스뱅크 임직원들이 쪽방 주민들에게 방한용품과 기부금품을 전달하고 자원봉사 활동을 펼쳤다고 8일 밝혔다.

온기창고는 시가 운영하는 쪽방촌 특화형 푸드마켓으로, 인근 쪽방촌 주민들이 개인적으로 배정받은 적립금 한도 내에서 필요한 물품을 자율적으로 선택해서 가져갈 수 있다.

지난 8월부터 운영 중인 동자동 쪽방촌 온기창고 1호점은 하루 평균 200명 이상이 이용하며 쪽방 주민들의 필수 생활공간으로 자리 잡았다.

1호점에 이어 지난달 27일 돈의동 쪽방촌에 문을 연 온기창고 2호점은 주 2회(화·목) 운영된다. 하지만 8일 '토스뱅크 데이(TOSSBANK DAY)'를 개최하며 특별히 문을 열어 토스뱅크 직원들이 봉사활동을 펼쳤다.

이날 행사에서 시는 토스뱅크로부터 5000만 원 상당의 방한용품과 기부금을 전달받았다. 시에 따르면 이번 기부금 전달은 온기창고 2호점에 대한 첫 기업후원이다.

이번에 토스뱅크가 전달한 방한용품은 겨울이불 50개, 패딩조끼 300개, 패딩점퍼 250개, 목토시 200개, 발열내의 250개 등이고 이 용품들은 '토스뱅크 데이' 행사일 온기창고 2호점에 진열되며 필요한 쪽방 주민들이 가져갈 수 있다.

온기창고+2호점+크리스마스+장식1
토스뱅크 임직원들이 8일 서울시 돈의동 온기창고 2호점에서 봉사활동을 하며 설치한 크리스마스 장식/서울시
이와 함께 홍민택 토스뱅크 대표와 개발자 등 임직원들은 쪽방 주민들이 따스한 연말 분위기 느끼고 즐길 수 있도록 온기창고에 크리스마스 트리와 장식을 설치하는 한편 거동 불편한 어르신을 위한 물품 배달, 온기창고 운영 등 오후 내내 봉사와 나눔을 실천했다.

홍 대표는 "토스뱅크 데이는 어려운 시기 은행으로서 미력하나마 우리 사회 어려운 곳에 온정을 전달한다는 취지로 기획된 사회공헌활동"이라며 "돈의동 쪽방촌 주민들이 건강하고 따뜻한 겨울을 보내시는 데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조미숙 복지기획관은 "이른 한파와 어려운 민생경제 상황 속에 취약계층의 겨울나기가 수월하도록 온기창고 2호점에 첫 후원을 해주신 토스뱅크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온기창고 운영 뿐만 아니라 쪽방 주민들이 생활하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잘 보살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