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홍준표 “대통령은 잠만 자고 말이 없어…국정 망친 이승만 같다”

홍준표 “대통령은 잠만 자고 말이 없어…국정 망친 이승만 같다”

기사승인 2020. 09. 26. 10: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홍준표 페이스북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연평도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정부를 향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26일 홍 의원은 페이스북에 "이번 우리 국민 피살.화형사건을 수습하기 위하여 보인 문정권의 처사는 박지원 국정원장 만이 유일한 대북 통로가 있다는 것만 확인 되었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통일부 장관은 두번 사과에 갑읍(感泣) 했고 유시민 전 장관은 계몽군주 같다고 김정은을 칭송하고 정작 국민을 구했어야 할 국방장관은 이틀 동안 아무런 대북 대책 없이 청와대의 하명만 기다린 허수아비 장관이였고 대통령은 잠만 자고 아직까지도 말이 없습니다"라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할말이 없는 건지 갈팡질팡 하는 건지 아니면 십상시에 둘러 쌓여 신선놀음 하고 있는 건지 참 괴이한 일들이 벌어지고 있습니다"라며 "꼭 자유당 말기 아첨꾼들에 둘러 쌓여 국정을 망친 이승만 대통령 같습니다"라고 비난했다.

또한 "국회 긴급 현안질의로 사태의 진상을 밝히고 대북정책을 전환해야 할 때입니다"라며 "국회일정을 걸고서라도 긴급현안 질의는 꼭 관철 해야 합니다. 야당의 분발을 촉구 합니다"라고 호소했다.

한편 군 당국의 발표에 따르면 해양수산부 소속 어업지도선 공무원인 A씨(47)는 실종 다음 날인 22일 오후 북측 등산곶 인근 해상에서 북한 선박에 의해 최초 발견됐으며, 6시간 만인 오후 9시 40분께 사살된 것으로 전해졌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