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북한 공무원 사살 “이유여하 불문 송구한 마음…국민 분노 이해”

문재인 대통령, 북한 공무원 사살 “이유여하 불문 송구한 마음…국민 분노 이해”

기사승인 2020. 09. 28. 14: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북한군에 의해 사살된 사건에 대해 “아무리 분단 상황이라고 해도 일어나서는 안될 일”이라며 “이유여하를 불문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하는 정부로서는 대단히 송구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국민들께서 받은 충격과 분노도 충분히 짐작하고 남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희생자가 어떻게 북한 해역으로 가게 됐는지 경위와 상관없이 유가족들의 상심과 비탄에 대해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이어서 문 대통령은 “이같은 비극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다짐과 함께 국민의 생명보호를 위한 안보와 평화의 소중함을 되새기고 정부의 책무를 강화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이번 사건의 사실 관계를 규명하고 재발방지를 위한 실질적 방안을 마련하는 것은 남북 모두에게 절실히 필요한 일”이라며 “유사사건이 발생하지 말아야 한다는 남북의 의지가 말로 끝나지 않도록 공동으로 해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대화가 단절돼 있으면 문제를 풀 길이 없고 서로 협력하지 않으면 재발방지를 위한 실효적인 대책도 세우기가 어렵다”며 “이번 비극적 사건이 사건으로만 끝나지 않도록 대화와 협력의 기회를 만들고 남북관계를 진전시키는 계기로 반전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남북 군사통신선 재가동 북한에 요청

특히 문 대통령은 “이번 사건에서 가장 아쉽게 부각되는 것은 남북간의 군사통신선이 막혀 있는 현실이다. 긴급히 남북간의 군사통신선을 통해 연락과 소통이 이뤄져야 우발적인 군사충돌 이나 돌발적인 사건 사고를 막을 수 있고, 남북의 국민이나 선박이 해상에서 표류할 경우에도 구조 협력을 원활히 할 수 있다”며 “적어도 군사 통신선만큼은 우선적으로 복구하여 재가동할 것을 북측에 요청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비극이 반복되는 대립의 역사는 이제 끝내야 한다. 당장 제도적인 남북협력으로 나가지 못하더라도도 평화를 유지할 수 있는 최저선은 어떤 경우라도 지켜나가야 한다”며 “이번 사건을 풀어나가는 것부터 대화의 불씨를 살리고 협력의 물꼬를 터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과에 대해선 “김 위원장도 이번 사건을 심각하고 무겁게 여기고 있으며 남북 관계가 파탄으로 가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을 확인할 수 있다”며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뜻을 전해온 것에 대해 각별한 의미로 받아들인다”고 평가했다.

또 문 대통령은 다가오는 추석 연휴에 대해 “여전히 긴장을 놓을 수 없는 방역상황과 경제적 어려움 속에서 맞이하는 명절”이라며 “몸은 떨어져 있어도 마음만은 함께 하며 지친 몸과 마음에 작은 쉼표를 찍고 재충전하는 시간이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특별히 분단의 상처를 안고 있는 분들과 북녘에 고향을 둔 실향민들께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