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민연금, LG화학 배터리 분할 ‘반대’…LG는 강행할 듯

국민연금, LG화학 배터리 분할 ‘반대’…LG는 강행할 듯

기사승인 2020. 10. 27. 18: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분할계획서 승인의 건 '반대' 결정
"취지 및 목적에는 공감하나
지분 가치 희석 등 주주가치 훼손 우려"
Web
LG화학이 추진하는 배터리 사업부문 물적분할에 ‘적신호’가 켜졌다. LG화학의 지분을 약 10% 보유한 2대 주주인 국민연금이 물적분할안에 반대표를 던지기로 결정하면서다. 오는 30일 임시 주주총회에서 표대결이 불가피해질 전망이다.

국민연금기금 수탁자책임 전문위원회는 27일 제 16차 위원회를 개최해 LG화학의 분할계획서 승인의 건에 대해 반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국민연금 수탁위는 “분할계획의 취지 및 목적에는 공감하나, 지분 가치 희석 가능성 등 국민연금의 주주가치 훼손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LG화학은 예정했던대로 오는 12월 LG에너지솔루션(가칭)으로 출범시키는 안건을 오는 30일 임시 주총에 상정한다.

주주명부폐쇄기준일인 지난 5일 기준 ㈜LG 등 특별관계자가 보유하고 지분은 2355만5760주로 의결권 있는 주식 총수인 7708만6297주의 30.56%를 보유하고 있다. 국민연금은 LG화학의 지분 10.28%를 보유하고 있는 2대 주주다.

주총에서 안건이 통과되기 위해서는 참석 주주의 3분의 2 이상, 총 발행주식수의 3분의 1 이상의 찬성이 필요하다.

LG의 지분만으로도 총 발행주식수의 3분의 1 이상 찬성표를 확보하는 데에는 문제가 없지만, 참석 주주의 3분의 2 이상 찬성표를 획득하는 것이 중요한 문제다.

관건은 참석률이다. 이번 주총의 참석률이 지난 3월 LG화학의 정기 주총 참석률인 76.4%와 동일하다고 가정할 경우 LG 측은 추가로 20% 가량의 찬성표가 필요하다.

이번 주총에서 전자투표제가 도입된 만큼 참석률이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는 점은 변수다. 개인 투자자들이 배터리 부문 분사를 반대하고 있는 만큼 참석률이 높아질 경우 반대표가 많아질 수 있기 때문이다. 주주들의 관심이 큰 사안이어서 출석률이 85% 안팎까지 오를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 경우에는 추가 찬성표가 35% 이상이 돼야 한다.

주요 글로벌 의결권 자문사들이 LG화학의 배터리 사업부문 분할에 대해 찬성을 권고하면서 외국인 투자자들은 찬성표를 던질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외국인 투자자의 지분율은 약 40%에 달한다.

기관 투자자와 개인 투자자의 지분율은 각각 10%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연금의 결정이 기관 투자자들의 결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전망도 제기된다.

이번에는 전자투표제 도입으로 개인 투자자들의 적극적인 투표권 행사가 예상된다. LG화학이 배당 확대 정책 등을 공개하면서 주주 달래기에 나섰지만 개인 투자자들의 반발은 여전히 거센 상황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