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명 아이돌 멤버, 온라인 아바타 도박…전체 판돈만 약 8000억 원

유명 아이돌 멤버, 온라인 아바타 도박…전체 판돈만 약 8000억 원

기사승인 2020. 11. 25. 21: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MBC
MBC '뉴스데스크'에서 유명 아이돌 멤버의 아바타 도박에 대해 보도했다.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25일 "일본에서 인기를 끌었던 유명 아이돌그룹의 멤버 2명이 지난 9월 경찰 조사를 받았다"며 "필리핀에서 수 천만원대의 원정 도박을 한 혐의였다. 경찰 수사 결과 이 가운데 1명은 국내에서도 온라인 도박을 한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다"고 단독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해당 가수가 이용한 도박 사이트는 이른바 '아바타' 방식으로도 운영됐으며 필리핀 현지 카지노가 생중계로 도박장을 보여주고 국내에서 접속한 참여자들이 카지노 현장에 있는 사람을 '아바타'로 지정한 뒤 배팅 여부를 지시하는 수법으로 전해졌다.

또한 항공료를 내가며 외국에 나갈 필요가 없어 원격 도박에 수천 명이 몰렸으며 아이돌 그룹 가수 외에 유명 배우와 조직폭력배 등도 온라인 도박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고 전했다.

도박 사이트가 운영된 건 최소 4년 정도로 전체 판돈만 약 8천억 원에 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도박을 한 유명인사가 더 있는지 추가 조사를 진행 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