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재명발 재난지원금 논쟁에... 대권 잠룡 ‘기싸움’ 본격화

이재명발 재난지원금 논쟁에... 대권 잠룡 ‘기싸움’ 본격화

기사승인 2021. 01. 20. 17: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재명 20일 "전 도민 10만 원 보편 지급" 발표
與 의식한듯... 재난지원금 지급 시점 '조절' 여지
이재명 재난지원금 방침에 '이낙연·정세균' 견제구
재명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한 경기침체 구제책으로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안을 밝히고 있다. /경기사진공동취재단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쏘아올린 ‘재난지원금 보편 지급’ 문제를 계기로 여권 내 잠룡들이 기지개를 켜고 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 지사의 ‘전 도민 재난지원금’ 구상에 이례적으로 공개 비판하며 대권 경쟁에 불을 붙였다. 여기에 정세균 국무총리도 견제구를 날리며 존재감을 부각하고 있다.

이 지사는 20일 전 도민에게 10만 원씩 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다만 지급 시기는 방역 상황을 보며 결정하겠다고 했다. 일단 ‘방역 상황을 고려해 시점을 조절하자’는 당의 입장을 수용하는 모양새를 취해 당과의 정면충돌은 피하려 했다는 해석이 나왔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날 아시아투데이와의 통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지방자치단체별 재난지원금 지급은 얼마든지 할 수 있는 일이라고 밝힌 바 있다”며 “당과 협력하며 재난지원금 지급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당과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을 보며 지급 대상이나 시기를 결정하겠다고 하는 상황에서 경기도가 전 도민 지급 방침을 조기에 확정한 것은 여전히 이 지사의 개인플레이라고 보는 시각도 적지 않다.

이 대표도 전날 밤 MBC 뉴스데스크에 출연해 작심 공개 비판에 나섰다. 이 대표는 “지금 거리두기 중인데, 소비하라고 말하는 것이 마치 왼쪽 깜빡이를 켜고 오른쪽으로 가는 것과 비슷할 수가 있다”며 “그런 상충이 없도록 하는 방법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방역을 위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한 상황에서 경기도가 소비 진작을 목적으로 한 보편적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것이 모순된다고 지적한 것이다.

앞서 이 지사를 향해 “단세포적 논쟁에서 벗어났으면 좋겠다”고 직격했던 정 총리는 이날 또다시 공개 발언에 나섰다. 정 총리는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경기도가 지원하는 건 좋다”면서도 “3차 유행이 진행되는 상황이면 방역이 우선이고, 지금 상황에선 차등 지원이 옳고 피해를 많이 본 쪽부터 지원하는 게 옳다”고 말했다.

지방정부 차원의 지원 움직임에는 원칙적으로 찬성하면서도 현 시점에서 보편적 재난지원금은 성급하다는 지적으로 해석됐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