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 오전에 진눈깨비 또는 눈 시작” 기상청 위성·레이더영상 보니...태풍급 강풍 ‘주의’

“서울, 오전에 진눈깨비 또는 눈 시작” 기상청 위성·레이더영상 보니...태풍급 강풍 ‘주의’

기사승인 2021. 01. 28. 07: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기상청 날씨누리
오늘 전국에 태풍급 강풍과 함께 눈 소식이 예보됐다. 

28일 기상청은 전국이 구름많은 날씨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서해북부해상에서 남하하는 구름대의 영향으로 백령도에는 05시 20분부터 비가 내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 저기압은 차차 동진하여 북한으로 이동하겠으나, 그 후면으로 북서풍을 따라 찬 공기와 함께 발달하는 구름대가 시속 60km로 빠르게 남동진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인천·경기서해안, 경기북서부에는 아침(08~09시)에, 서울과 그 밖의 경기내륙에는 오전(09~10시)에 진눈깨비 또는 눈이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특히 “구름대의 후면으로 찬 공기가 빠르게 유입(백령도 기온: 비 시작(05시 20분) 6.1도, 현재(06시) 2.9도)되면서, 강수가 강해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인천·경기서해안(진눈깨비)을 제외한 수도권내륙에는 진눈깨비가 시작된 후, 짧은 시간 내에 눈으로 바뀌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기상청은 “발달하는 구름대의 폭이 좁고, 빠르게 이동함에 따라, 지역별로 2시간 이내의 짧은 시간 동안 눈이 강하게 내리겠고, 눈이 그친 후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이 급격히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