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봄의 혁명’ 수백만 미얀마 시민들, 거리나와 군부 독재 규탄

‘봄의 혁명’ 수백만 미얀마 시민들, 거리나와 군부 독재 규탄

기사승인 2021. 02. 23. 09: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Myanmar <YONHAP NO-2778> (AP)
미얀마 최대도시인 양곤 시내의 한 교차로를 가득 메운 쿠데타 반대 시위대의 모습. 미얀마 군정이 강경진압을 예고했음에도 불구, 22일에는 쿠데타 이후 최대 규모의 시위가 전역에서 벌어졌다./제공=AP·연합
군부 쿠데타가 일어난 미얀마에서 3주 만에 가장 큰 규모의 시위가 열렸다. 시민들은 2가 5번 들어간 2021년 2월 22일을 ‘봄의 혁명’ 날로 정하고 총파업과 대규모 가두시위를 포함한 ‘22222 항쟁’에 나섰다. 군부가 유혈사태 등을 경고하며 압박했음에도 불구, 미얀마 전역에서는 생계를 뒤로 한 시민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와 쿠데타를 규탄했다.

외신과 현지 언론의 보도를 종합하면 22일 미얀마 전역에서 벌어진 22222 항쟁은 지난 1일 군부 쿠데타 이후 최다 인원이 참여했다. 영국 BBC는 “수십만 명이 시위에 참여했다”고 전했고 현지에서는 “수백만 명의 인파가 거리를 메웠고 마치 강을 이룬 것 같다”는 이야기도 나왔다. 이날 시위를 앞두고 군부가 ‘인명 피해’를 언급하며 강경 진압을 예고했음에도 불구, 인파들이 쏟아져 나온 것이다.

이날 오전 일찍부터 최대 도시 양곤 등 미얀마 전역에서 거리로 나선 시민들은 “군부 독재 타도”·“아웅산 수 치 국가고문 석방” 등을 외쳤다. 22일 시위에는 공무원과 은행직원, 철도근로자 등 각계 각층이 참여하며 쿠데타 이후 가장 많은 시민들이 참가했다.

‘22222 항쟁’은 지난 1988년 민주화를 요구하며 진행됐던 이른바 ‘8888’ 시위를 모델로 삼았다. 1988년 8월8일 당시 미얀마의 수도였던 양곤에서는 수 만명의 학생들이 절대권력을 휘두른 독재자 네윈 장군의 하야와 민주화를 요구하는 가두시위를 벌였다. 지난 22일 총파업 시위도 비폭력·평화시위로 군부를 규탄하겠다는 ‘8888 항쟁’의 정신을 계승하겠다고 표방한 셈이다. 시민들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관련 게시물을 올릴때 ‘#2Fivegeneralstrike’라는 해시태그를 붙이며 참여를 독려했다. 이날 총파업에는 섬유산업 등 종사자, 공무원, 의료인은 물론 식당, 상점, 자영업자들이 대거 동참했다.

앞서 미얀마 군부는 지난 21일 밤 국영TV방송 MRTV를 통해 대국민 경고를 발표했다. 군부는 “시위대가 22일을 폭동과 무정부상태로 만들자고 선동하고 있다”며 “국민들, 특히 감정에 휩쓸리기 쉬운 10대와 젊은이들을 ‘인명 피해’가 우려되는 대립의 길로 선동하고 있다”고 강력히 경고했다. 군부가 ‘인명 피해’를 언급하며 강경 진압을 경고한 셈이다. 군정은 시위대를 비난하며 군경이 반격을 가해야만 했다고 주장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