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윤석열, 국민 선동…총리로서 해야 할 역할 고민할 것”

정세균 “윤석열, 국민 선동…총리로서 해야 할 역할 고민할 것”

기사승인 2021. 03. 03. 10: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대본 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연합
정세균 국무총리가 3일 “윤석열 검찰총장은 자중해야 한다. 직을 건다는 말은 무책임한 국민 선동”이라며 강도높게 비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검찰총장 자리가 검찰만을 위한 직분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윤 총장은 왜 국민이 그토록 검찰개혁을 열망하는지 자성해야 한다”며 “검찰만이 대한민국 정의를 수호할 수 있다는 아집과 소영웅주의로는 국민이 요청하는 검찰개혁을 수행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이 말하는 정의는 선택적 정의라는 국민적 비판을 겸허하게 새겨들어야 할 것”이라며 “엄정한 법 집행은 검찰 스스로에게도 공평히 적용돼야 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왜 제 눈에 든 들보는 보지 못하느냐”며 “국민을 선동하는 윤 총장의 발언과 행태에 대해 행정부를 통할하는 총리로서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행정부 공직자는 계통과 절차를 따를 책무가 있다”며 “직을 건다는 말은 무책임한 국민 선동”이라고 질타했다.

정 총리는 “정말 자신의 소신을 밝히려면 직을 내려놓고 당당하게 처신해야 한다”며 “저는 이 상황을 엄중하게 주시할 것이다. 그리고 총리로서 해야 할 역할에 대해 깊이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