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 지지율 32%,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최저치…국민의힘 24%

민주 지지율 32%,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최저치…국민의힘 24%

기사승인 2021. 03. 05. 12: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210305_122527522
더불어민주당의 지지도가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최저치를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5일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2~4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2명을 대상으로 현재 지지하는 정당을 물은 결과 민주당 지지율은 전주 대비 4%포인트 떨어진 32%로 집계됐다.

국민의힘은 전주보다 1%포인트 상승한 24%로 두 당의 격차는 8%포인트로 좁혀졌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두 당의 지지도 격차가 한 자릿수대로 좁혀진 것은 2019년 10월 셋째 주(9%포인트), 2020년 8월 둘째 주(6%포인트) 이후 세 번째다.

이어 정의당(7%), 국민의당(4%), 열린민주당(2%) 순으로 조사됐다. 무당층은 30%였다.

한국갤럽은 중대범죄수사청 설립을 비롯해 민주당이 추진하고 있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과 이에 따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전면 대치 상황 등이 이 같은 지지율 변동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분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은 전주 대비 1%포인트 오른 40%였다. 부정 평가는 1%포인트 하락한 51%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의 오차범위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