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재인 대통령 “세계 최고 백신 접종 속도…새로운 방역체계 점진적 전환 모색”

문재인 대통령 “세계 최고 백신 접종 속도…새로운 방역체계 점진적 전환 모색”

기사승인 2021. 09. 06. 15: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머지않아 백신 접종 앞서가는 나라 될 것"
"일상회복·영업 정상화로 가는 길 최선 다할 것"
"국민지원금, 소상공인·자영업자에 도움되길"
수보회의 주재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청와대에서 조선산업 성과와 재도약 전략을 의제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6일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는 만큼 코로나 상황이 진정돼 나가면 방역과 일상을 조화시킬 수 있는 새로운 방역체계로의 점진적인 전환을 모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마지막 고지를 바라보며 함께 힘을 내자는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1차 접종자 수가 3000만 명을 넘어서며 18세 이상 성인의 접종률이 70%에 다가가고 있고, 접종 완료율도 40%를 넘어 가파르게 상승하는 등 최근 세계에서 가장 빠른 접종 속도를 보이고 있다”며 “우리가 백신 접종에서도 앞서가는 나라가 되는 것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불가피한 선택으로 고강도 방역조치를 연장하고 있지만, 최대한 빨리 일상을 회복해야 한다는 목표에 대해 한마음을 갖고 있다”며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는 대로 백신 접종 완료자들에 대한 인원 제한을 완화하는 등 앞으로 점점 더 영업 정상화의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잘해 왔다. 위기일 때 더 돋보이는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여왔다”며 “그 바탕에는 많은 국민들의 고통과 협력이 깔려 있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으며 늘 감사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또 문 대통령은 이날부터 지급 절차가 시작되는 국민지원금과 관련해 “지난해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때 아름답고 눈물겨운 사연들이 많이 보도됐다”며 “이번에도 국민지원금이 힘든 시기를 건너고 있는 분들께 조금이나마 위로와 격려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취약계층과 전통시장, 동네 가게, 식당 등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에게 도움이 되고 민생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길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국민의 불편을 최소화하면서 신속히 지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국민비서’ 알림 서비스 등을 활용해 디지털 강국, 전자정부 선도국가의 역량을 최대한 발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