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준석-배현진’ 또 충돌… 비공개회의 두고 고성

‘이준석-배현진’ 또 충돌… 비공개회의 두고 고성

기사승인 2022. 06. 20. 16: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준석, 최근 비공개회의 내용 보도된 것에 불만
"비공개 회의서 현안 논의 하지 않을 것"
즉각 반발한 배현진 "비공개 회의 단속해 당내 내부 논의 이어가야"
'성상납 의혹' 윤리위, 22일 오후7시 개최
[포토] 이준석-배현진 '충돌'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배현진 최고위원과 설전을 벌이던 중 자리에서 일어서고 있다. 이 대표가 최고위의장 직권으로 비공개 회의에서 현안 논의를 하지 않겠다고 발표하자 배 의원은 비공개 회의를 단속하는 게 맞다고 즉각 반박하면서 마찰이 빚어졌다. /이병화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이 최고위원회 진행을 두고 또 충돌했다. 이 대표가 비공개회의 내용이 계속 유출된다며 자리를 박차고 나가자 배 최고위원은 “본인이 유출한 게 아니냐”며 고성이 오갔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고위원회 의장 직권으로 오늘부터 비공개회의에서 현안 논의는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비공개회의 내용이 자꾸 언론에 따옴표까지 (붙어서) 인용돼 보도되는 상황이 발생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최근 비공개회의에서 논의된 국민의당 몫 최고위원 임명, 혁신위원회 운영방향과 관련한 내용이 언론에 보도된 것에 대해 불만을 드러낸 것이다.

이에 배 최고위원은 이 대표의 일방적인 통보를 문제 삼으며 “현안 논의를 안 하는 게 아니라 비공개회의를 단속해 당내 내부논의를 건강하게 이어가야 한다”고 맞섰다.

이들의 갈등은 공개회의가 끝나고 폭발했다. 이 대표는 “공지한대로 오늘 비공개회의는 진행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제위원장 임명 건에 대해 의견을 제시해 달라”고 말했다. 배 최고위원은 “일방적으로 비공개회의를 없애면 어떡하나”라며 “누차 제가 회의 단속을 해달라고 제안하지 않았느냐”고 항의했다.

배 최고위원은 “대표 스스로도 유출하셨지 않나”라고 쏘아붙이자 이 대표는 “특정인이 참석했을 때 유출이 많이 된다는 내용도 나와서 더 이상 이 상황을 묵과할 수 없다”면서 언성이 높아졌다. 설전이 이어지자 권성동 원내대표는 책상을 치며 “그만합시다”라고 중재했다. 권 원내대표는 “비공개회의를 하겠다”라면서 황급히 마이크를 껐다.

이후에도 두 사람의 충돌은 계속됐다. 이 대표는 비공개회의로 전환되고 3분 만에 퇴장했다.

배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지도자의 한마디는 천금 같아야 한다”며 “이제 와 ‘나 아냐’라고 한들 너무 많은 언론과 공중에 1년 내내 노출돼 왔는데 주워 담아지겠나”라고 이 대표를 직격했다.

한편 이 대표의 ‘성상납 의혹’ 관련 윤리위원회가 오는 22일 오후 7시에 열린다. 징계 수위가 높아지면 전당대회가 조기에 열리고 당 지도부를 새로 뽑을 가능성도 있다. 반면 윤리위가 당내 후폭풍을 우려해 아예 징계를 하지 않을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