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르노코리아, 광주디자인비엔날레 참가…르노 시티 로드쇼 부스 전시

르노코리아, 광주디자인비엔날레 참가…르노 시티 로드쇼 부스 전시

기사승인 2023. 09. 07. 11: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1_광주디자인비엔날레에 마련된 르노코리아 전시관
광주비엔날레에 마련된 르노코리아 전시관./르노코리아
르노코리아자동차(이하 르노코리아)가 제10회 광주디자인비엔날레에 참여한다. 또한 르노 익스피리언스 Value up(밸류업)을 통해 강화된 상품과 서비스를 고객이 직접 경험해 볼 수 있는 '르노 시티 로드쇼'도 오는 10일까지 광주 비엔날레 전시관 야외광장에서 운영한다.

7일 르노코리아는 광주비엔날레관에서 열리는 본전시(주제전) 중 테크놀로지관(1관)에 전시관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르노의 디자인 철학, 미래의 방향, 차량 디자인부터 실제 제작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며, 실제 방문객들의 접점에서 차량을 직접 경험해볼 수 있도록 시승행사도 준비했다.

전시의 하이라이트는 차량 위에서 선보이는 ELECTRO POP(일렉트로 팝)으로, 르노의 로고인 '로장주'와 르노코리아의 엠블럼인 '태풍의 눈'이 각도에 따라 교차돼 보이는 조형물이다. 하나의 조형물로 만들어진 두 개의 엠블럼은 프랑스와 한국이 만나서 문화적, 기술적 교류를 통해 새로운 모빌리티 환경을 만들어가는 것을 상징한다.

이번 행사에 전시된 XM3 E-TECH 하이브리드는 차량 디자이너들이 목업 차량에 라인테이프로 선과 면을 다듬으며 새로운 차량을 디자인하는 과정을 상상할 수 있도록 랩핑되었다. 또한 디자이너들의 실제 스케치를 담은 디자인 월과 제작생산 과정을 담은 영상까지 선보이고 있다.

이번 전시를 주도한 르노디자인센터서울의 뱅상 페트레티(Vincent Perdetti) 디렉터는 "광주디자인비엔날레를 통해 끊임없이 변화하고 있는 르노를 선보이고 싶었다. 많은 방문객들이 르노를 즐기고 경험하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비엔날레 전시관 야외광장에서는 '르노 시티 로드쇼'를 진행한다. 새롭게 발표한 르노 익스피리언스 밸류 업을 통해 강화된 상품과 서비스를 고객이 직접 경험해볼 수 있도록 하는 행사로, 부스를 방문하는 고객은 르노코리아 전 차종 시승 및 구매 상담뿐 아니라, 새롭게 적용된 스마트워치 앱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 참여가 가능하다.

한편, 서울과 광주를 거친 '르노 시티 로드쇼'는 10월 9일까지 대전, 경기(기흥), 부산(김해) 등에서 순차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