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산업부 “규제혁신으로 그린수소 생산 지원”

산업부 “규제혁신으로 그린수소 생산 지원”

기사승인 2023. 09. 19.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고압 수전해 설비 안전기준 제도화 등 수소생산 분야 규제개선
산업부 로고
제주도 재생에너지로 청정수소 생산을 확대하기 위한 수소안전규제 개선을 본격 추진한다. 현재 제주 2개 지역에서 수전해 설비를 이용한 그린수소 생산 실증을 추진하고 있으며 안전기준 마련 등을 통해 전국 어디서나 그린수소 생산이 가능하도록할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9일 이옥헌 수소경제정책관 주재로 제주 행원 수전해(3MW) 실증 현장에서 수소생산 관련 기업이 참여하는 '수소산업 규제혁신 민관협의체' 회의를 개최했다. 실증 진행현황을 점검하는 한편 수전해 기업들의 현장 규제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개선방안을 논의했다.

산업부는 지난 5월 발표한'수소 안전관리 로드맵 2.0'에서 제시한 수전해 설비 내구성 검증 방법 마련, 차세대 수전해(SOEC 등) 안전기준 개발 등 규제개선 과제를 추진 중이다. 이번 회의에서 수전해 업계는 수전해 설비 내 수소 품질 농도 완화, 비금속 재질의 수용액 배관 허용 등을 건의했다. 산업부는 규제개선 민관협의체를 통해 개선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한편 제주 행원 수전해 실증단지에서 생산된 그린수소는 제주도 내 수소 버스에 공급될 예정(10월 그린수소 버스 정식 개통)이며 액화천연가스(LNG)·수소 혼소 발전 등으로 활용처를 다양화해 나갈 예정이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