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北 3차 위성 카운트다운…핵항모 ‘칼빈슨함’ 부산 인근 급파 (종합)

北 3차 위성 카운트다운…핵항모 ‘칼빈슨함’ 부산 인근 급파 (종합)

기사승인 2023. 11. 21. 11: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軍 "새벽 발사 가능성 농후"
칼빈슨함 부산 입항<YONHAP NO-1778>
미국의 핵(원자력) 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함(CVN)이 북한의 군사정찰위성 3차 발사 예고 기간을 하루 앞둔 21일 부산작전기지에 입항하고 있다. 미 해군 제1항모강습단의 항공모함인 칼빈슨함이 한국을 찾은 것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강화하는 차원에서 이뤄졌다. 칼빈슨함은 니미츠급 원자력 추진 항공모함으로 길이 333m, 폭 76.4m 규모다. 이 항모에는 슈퍼호넷 전투기(F/A-18), 호크아이 조기경보기(E-2C), 대잠수함기(S-3A) 등이 탑재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뉴스
북한이 3차 군사정찰위성 발사를 예고한 가운데 미국의 핵(원자력) 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함(CVN)이 부산작전기지에 입항했다. 그간 북한은 통상 예고기간 초반에 정찰위성을 발사해 왔다.

21일 해군에 따르면 미 해군 제1항모강습단의 항공모함인 칼빈슨함은 이날 오전 8시30분께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부산 항구 가까이에 진입했다. 칼빈슨함은 니미츠급 원자력 추진 항공모함으로 길이 333m, 폭 76.4m 규모로, 축구장 길이가 120m인 점을 감안할 때 축구장 3개를 나란히 붙여놓은 규모와 맞먹는다.

해당 항모에는 아울러 슈퍼호넷 전투기(F/A-18), 호크아이 조기경보기(E-2C), 대잠수함기(S-3A) 등이 탑재된 것으로 알려졌다. 칼빈슨함 항모 타격단은 순양함 프린스턴, 호퍼·키드 등 구축함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이 중 F/A-18 슈퍼호넷은 칼빈슨함의 주요 탑재기로, 항공 대공 방어, 폭격, 공중지원, 정찰 등의 임무를 수행하는 미 해군의 전천후 폭격기다. 슈퍼호넷은 말벌이라는 별명만큼이나 빠르고 강하다. 최대 속도가 마하 1.7에 달하며 합동직격탄(JDAM)을 포함한 정밀유도폭탄을 장착해 적의 심장부를 타격할 수 있다.

김지훈(준장) 해군작전사 해양작전본부장은 "이번 미국 제1항모강습단 방한은 고도화하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한미동맹의 굳건한 연합방위태세와 단호한 대응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며 "양국의 해군 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지금 당장 싸워도 이길 수 있는 능력과 태세를 갖춰 나가겠다"고 말했다.

같은 날 오전 북한은 일본 해상보안청 해양정보부에 메일을 보내 발사 예고기간 등을 통보했다. 북한은 국제해사기구(IMO) 총회 결의서에 의거한 전세계항행경보제도(WWNWS) 때문에 정찰위성을 발사하면 일본에 사실을 보고한다. 북한이 정찰위성을 발사한 후 낙하가 우려되는 위험구역은 북한 남서쪽의 서해 해상 등 2곳과 필리핀 동쪽 태평양 해상 1곳으로, 모두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 밖이다.

이런 가운데 군 당국은 22일 이른 새벽에 감행될 가능성이 있다고 관측했다. 과거 1, 2차 발사는 북한이 예고한 첫날인 지난 5월 31일 오전 6시 29분과 8월 24일 오전 3시 50분에 이뤄졌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군사정찰위성을 발사할 경우 연합훈련을 실시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기했다. 이럴 경우 전략폭격기 등 미군의 전략자산이 한반도에 전개될 가능성도 농후하다.

한편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위성 발사계획 통보를 두고 "북한의 군사정찰위성 발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위반하는 불법행위이자 안보를 위협하는 도발행위"라며 "즉각 중단할 것을 재차 촉구한다"고 말했다.

임수석 외교부 대변인도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재차 발사 예고를 한 것을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북한이 이러한 발사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 동맹과 한미일 3국 간의 공조 그리고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북한의 불법적인 도발에 단호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