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시다 총리 “북 탄도미사일 가능성 최소 1발 오키나와 지나 태평양 쪽으로 통과”

기시다 총리 “북 탄도미사일 가능성 최소 1발 오키나와 지나 태평양 쪽으로 통과”

기사승인 2023. 11. 22. 01: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일본 방위성 "북, 탄도미사일 가능성 물체 발사"
기시다 총리 "최소 1발이 오키나와 상공 지나 태평양 쪽으로 통과"
일본 경보시스템 발령, 9분 후 해제
북한 탄도
북한이 5월 31일 북한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새발사장에서 쏜 첫 군사정찰위성 '만리경 1호'를 실은 위성운반로켓 '천리마 1형'의 발사 장면을 6월 1일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했다. 이 로켓은 엔진 고장으로 서해에 추락했다. 북한 국가우주개발국은 발사 후 2시간 30여분 만에 실패를 공식 인정했다./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일본 방위성은 21일 북한에서 탄도미사일일 가능성이 있는 물체가 발사됐다고 밝혔다고 NHK방송·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 등이 보도했다.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밤 기자단에 문자메시지를 보내 "북한이 남쪽으로 '북 주장' 군사정찰위성을 발사했다"고 공지했다. 닛케이는 합동참모본부를 인용, 북한이 북서부 동창리 부근에서 군사정찰위성을 남쪽 방향으로 발사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이날 오후 10시 46분 '북한으로부터 미사일을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며 지자체 등에 긴급 정보를 전달하는 전국 순시 경보시스템(J Alert)을 발령하고 오키나와(沖繩)현 지역에 대해 주민 피난을 안내하는 경보를 내렸다.

이후 '미사일이 10시 55분께 태평양 쪽으로 통과한 것으로 보인다'고 통지하고 피난 경보를 해제했다.

일본 자위대, '북 주장' 군사정찰위성 발사 요격 태세
북한이 주장하는 군사정찰위성 3차 발사를 앞두고 21일 오후 일본 오키나와(沖繩)현 미야코지마(宮古島)시 일본 항공 자위대 기지에서 지대공 유도탄 패트리엇(PAC3) 부대가 요격 태세를 갖추기 위해 전개되고 있다./교도(共同)·연합뉴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도쿄(東京) 총리 관저에서 기자단에 "적어도 1발이 오키나와 상공을 지나 태평양 쪽으로 통과할 것으로 알고 있지만 피해는 확인되지 않았다"며 "(북한이) 인공위성이라고 칭하고 있지만 탄도미사일 기술을 사용한 발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관계 부처 각료들에게 △낙하물에 따른 피해가 없는지 신속히 확인하고 △ 북한의 향후 동향 등 정보 수집 및 분석을 철저히 하며 △ 미국·한국 등 관계국과 협력해 적시에 적절한 대응을 하라고 지시했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8월 24일 북한의 군사정찰위성 발사 때도 전국 순시 경보시스템을 발령했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