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구금 중 손준호 석방 요구에 中 법 따라 처리 주장

구금 중 손준호 석방 요구에 中 법 따라 처리 주장

기사승인 2023. 11. 23. 23: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마오닝 외교부 대변인 수뢰죄로 체포됐다 밝혀
벌써 6개월 째 구금
6개월 넘게 중국 당국에 구금 중인 슈퍼리그 산둥(山東) 타이산(泰山) 소속의 손준호가 당분간 석방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최악의 경우 조만간 재판에 넘겨져 5년 정도의 장기 징역 형에 처해질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그의 선수 생명이 사실상 끝났다고 해도 틀리지 않을 것 같다.

clip20231123233741
중국 슈퍼리그 산둥 타이산 소속으로 경기에 나섰을 때의 손준호. 5년 징역 형은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환추스바오(環球時報).
중국 축구계 정보에 밝은 베이징 소식통들의 23일 전언에 따르면 지난 21일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중국과의 경기에서 3-0으로 이긴 한국의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은 선수단과 함께 귀국 후 가진 인터뷰에서 손준호에 대해 언급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손준호에 대한 희소식이 성탄 선물처럼 날아오기를 희망한다"면서 "아직 정확한 혐의가 밝혀지지 않은 만큼 중국 정부가 적극 나서서 그를 하루 빨리 가족 품으로 돌려보냈으면 한다"는 입장을 피력한 것.

사실상 조건 없는 석방을 요구했다고 할 수 있다. 중국 입장에서는 반응을 보이지 않을 수 없었다고 해야 한다. 즉각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기대했던 것과는 완전히 딴판이라고 해야 할 것 같다. 마오닝(毛寧) 외교부 대변인이 23일 정례 브리핑에서 클린스만 감독의 입장과 관련한 질문에 "사건 당사자인 손준호는 비(非)국가공작인원(공무원) 수뢰죄로 법에 의거해 체포됐다"면서 "사건의 구체적 진전은 중국의 주관 부문에서 확인해보라"고 답변한 것이다.

이어 마오 대변인은 "중국은 법치국가이다. 법에 따라 엄격하게 사건을 처리하고 있다. 마찬가지로 법에 따라 당사자의 각종 합법적 권익을 보장하고 있다"고도 강조했다. 말은 완곡하게 했으나 손 선수가 석방되기 어려울 것이라는 뉘앙스를 강력하게 내비쳤다고 할 수 있다.

손흥민과 동갑으로 대표팀에서 오랫동안 함께 발을 맞춰온 손준호는 지난 5월 상하이(上海)시 훙차오(虹橋)공항에서 귀국하려다 연행된 바 있다. 이후 형사 구류돼 랴오닝(遼寧)성 차오양(朝陽)시 공안국의 조사를 받았다. 중국에서 형사 구류는 공안 당국의 결정과 관리 아래 범죄 혐의자가 '임시 구속'됐다는 사실을 의미한다. 곧 구속될 것이라는 얘기와도 통한다. 실제로 중국 공안은 지난 6월 손준호의 형사 구류 기한이 만료되자 구속 수사로 전환했다.

중국 정부는 구체적인 손준호의 상황을 한국 정부와 공유하고 있지 않다. 그럼에도 한국 외교 당국은 손준호에 대한 인권 침해 여부, 건강 상태 정도는 나름 체크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어느 정도 성의를 가지고 하는지는 모르겠으나 일단은 믿어야 하지 않을까 보인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