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울산 찾은 한동훈 “조선업 현장 없었다면 우리 지금과 달라”

울산 찾은 한동훈 “조선업 현장 없었다면 우리 지금과 달라”

기사승인 2023. 11. 24. 15: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 장관 "조선소 인력 부족 안타까워"
.(사진자료) 법무부장관, HD현대중공업 법무정책현장 방문9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4일 울산시 동구 HD현대중공업에서 외국인 근로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법무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4일 울산 HD현대중공업을 방문했다.

한 장관은 이날 방명록에 "1973년 울산 백사장에 조선소를 지은 정주영 회장 같은 선각자들의 용기, 그 용기를 지원한 정부, 울산에서 젊음을 바치며 일해 가족을 부양한 울산 시민들과 울산을 거쳐 간 분들 덕분에 오늘의 우리가 있습니다"라고 적었다.

한 장관은 이날 조선업 숙련기능인력 도입 등을 주제로 현대중공업과 협력업체 대표, 울산시 관계자 등과 간담회를 가졌다.

한 장관의 조선소 방문은 올해만 벌써 두 번째로 지난 7월에는 전남 영암의 현대삼호중공업을 방문했다.

한 장관은 이날 "조선업 현장이 없었다면 우리가 지금과는 달랐을 것"이라며 "젊음을 바쳐 일하시는 근로자분들께 정말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필요한 제도로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선소가 인력이 부족해 배를 못 내보내고 있어 안타깝다. E-7-4(숙련기능인력) 확대 등 인력 공급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대한민국에 잘 적응하는 외국인 위주로 인센티브 제도를 도입해서 장기적으로 함께 살 수 있는 구도를 만들고, 과학기술 우수 인재는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 파격적인 혜택을 줘야 한다"고 밝혔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