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배수진 친 인요한 “모든 선출직 출마 포기, 날 공관위원장으로 추천해달라”

배수진 친 인요한 “모든 선출직 출마 포기, 날 공관위원장으로 추천해달라”

기사승인 2023. 11. 30. 13: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대문 지역구 비롯 일체 선출직 출마 포기"
"국민 뜻 공관위 통해 온전히 관철되길"
"답변은 12월 4일까지 기다리겠다"
발언하는 인요한 혁신위원장<YONHAP NO-3257>
국민의힘 인요한 혁신위원장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제11차 전체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총선 출마 포기를 선언하고 대신 자신을 공천관리위원장으로 추천해달라고 당에 제안했다. 답변 시한은 다음달 4일까지로 최후통첩을 날린 셈이다.

인 위원장은 3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혁신위 11차 전체회의를 마치고 브리핑에서 "저 자신부터 먼저 희생하며 당 지도부에 제안한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혁신위는 이날 회의에서 '희생'을 키워드로 한 혁신위 2호 안건을 공식 안건으로 의결하고 최고위원회의에서 논의해달라고 요청했다.

인 위원장은 당 지도부가 혁신안을 받아들이지 않는 데에 대해 "그동안 당에 책임 있는 분들에게 변화하는 모습 줄기차게 요구했다"면서 "참담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내년 총선에서 승리하지 못한다면 이후 벌어질 일들의 참담함은 짐작하기 어렵지 않다"면서 "우리 당이 많이 변하고 있다는 상징적 조치를 국민께 보여 드려야만 잃어버린 국민 신뢰를 회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 자신부터 희생해 당 지도부에 제안한다"면서 "저는 이번 총선에서 서대문 지역구를 비롯한 일체의 선출직 출마를 포기하겠다"고 선언했다. 국민의힘은 당초 인 위원장을 서울 서대문갑에 공천하려고 공을 들여왔다. 하지만 혁신위원장 인선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인 위원장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인 위원장이 혁신위를 맡으면서 사실상 서대문갑은 비워둔 상태다.

인 위원장은 김기현 당 대표를 향한 최후 통첩도 날렸다. 그는 "혁신위에 전권은 주신다고 공언하셨던 말씀이 허언이 아니라면 저를 공천관리위원장으로 추천해 주시기 바란다"며 "혁신위가 제안한 국민의 뜻이 공관위를 통해 온전히 관철돼 국민이 당의 변화를 실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공천관리위원장은 당 대표와 깊은 신뢰를 쌓은 측근, 원로 의원이 맡아온 자리다. 인 위원장이 공관위원장 추천을 요구한 것은 사실상 스스로 희생하지 못하는 김 대표를 대신해 '칼을 휘두르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인 위원장은 이날 6호 혁신안으로 공식 채택한 '당 지도부와 중진, 대통령과 가까운 이들의 총선 불출마 또는 험지 출마'와 공관위원장 추천 요구에 대한 답변을 "다음주 월요일(12월 4일)까지 기다리겠다"고 최후통첩을 전했다. 오신환 혁신위원은 "당 절차에 의해 하는 것"이라며 "최고위가 월요일과 목요일에 열리는데, 다음 주 월요일이나 목요일에 보고하는 것이 일반적인 순서"라고 말했다.

6호 혁신안과 공관위원장직 추천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조기 해산을 고려하냐는 질문에 "지금 결론 내릴 수 없다"며 "당의 대응에 따라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인 위원장은 공관위원장 추천 요구에 대해 12명의 혁신위원들의 동의를 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 위원장은 입장문에서 "오직 당과 나라를 위해 국민의 뜻만 바라보고 갈 것"이라며 "끝까지 집권여당인 국민의힘의 총선 승리를 위해 백의종군할 것"이라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