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숭실대 주한 필리핀 대사 초청, ‘필리핀 안보 시각을 통한 기후와 젠더’ 특강 진행

숭실대 주한 필리핀 대사 초청, ‘필리핀 안보 시각을 통한 기후와 젠더’ 특강 진행

기사승인 2023. 11. 30. 15: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231130_142004525_03
숭실대학교가 주한 필리핀 마리아 테레사 디존-데베가 대사를 초청해 강연을 개최했다. /숭실대학교
Print
숭실대학교가 지난 29일 숭실대 베어드홀 4층 회의실에서 '필리핀 안보 시각을 통한 기후와 젠더'를 주제로 주한 필리핀 마리아 테레사 디존-데베가 대사를 초청해 숭실글로벌리더스포럼을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강연에 앞서 장범식 숭실대 총장과 마리아 테레사 디존-데베가 대사는 간담회를 가졌다. 장범식 총장은 "숭실대는 IT 교육을 선도하는 대학으로서 2000명에 달하는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양질의 교육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필리핀과 더욱 우호적인 관계를 맺어 활발한 네트워킹을 이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마리아 테레사 디존-데베가 대사는 "한국의 대학들과 교육 네트워킹을 활성화하는 것이 나의 임무"라며 "IT분야가 뛰어난 숭실대와 활발한 교육 교류를 통해 양국 학생들에게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화답했다.

이어진 특강에서 디존-데베가 대사는 필리핀 안보 시각을 통한 기후와 젠더에 대한 견해를 나누며 소통했다.

앞서 디존-데베가 대사는 인간안보에 관해 설명했다. 인간안보는 기존의 국가안보 패러다임에서 벗어나 경제, 문화 분야의 다양한 위협으로부터 보호돼야 할 대상을 인간으로 설정하는 안보개념으로, 유엔을 중심으로 다양한 국제기구에서 논의되고 있다. 디존-데베 대사는 "인간안보는 국제환경에 따라 변화하고 있으며 기아, 빈곤 등의 문제에 대응하기 위한 규범이다"이라며 "기후변화는 우리 시대의 가장 중요한 문제이고, 필리핀에서는 기후변화가 여성과 어린이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연구가 진행 중이다"고 전했다. 이어 인간안보와 기후변화, 젠더는 매우 밀접한 관계가 있으며, 기후변화에 따른 여성의 취약성과 회복을 위한 연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날 강연에는 장범식 총장, 신요안 학사부총장, 이원철 연구·산학부총장, 전수미 대외협력실장, 박주영 국제처장 외 숭실대학교 재학생, 교직원이 참석했다.

한편, 숭실대는 주한 필리핀 대사를 올해 마지막 연사로 초청해 숭실글로벌리더스포럼을 마쳤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