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자승스님 조계사 분양소 추모 행렬...유인촌 장관 등 조문

자승스님 조계사 분양소 추모 행렬...유인촌 장관 등 조문

기사승인 2023. 11. 30. 17: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계와 문화계 등 다양한 인사 조문 이어져
clip20231130164245
30일 서울 조계사에서 반야심경을 봉송하는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가운데)과 종단 주요 보직자 및 중앙종회 의원 등./사진=황의중 기자
29일 입적한 자승 전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의 분향소가 마련된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 30일 추모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종단장 장의위원장인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은 이날 오후 3시 조계사 대웅전에 분향소가 마련된 직후 종단 주요 보직자 및 중앙종회 의원 등 장의위원들과 분향소를 찾았다.

진우스님이 대표로 분향·헌화한 후 일행이 다 함께 3배를 하고 반야심경을 봉송했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도 분향소를 방문해 분향·헌화하고 3배를 올렸다.

유 장관은 조문을 마치고 대웅전을 나서며 기자들에게 "자승 큰스님은 15년 전에 총무원장 하셨고 그때 제가 문화부(문체부) 일을 할 때니까 상당히 오랜 시간을 늘 옆에서 뵙고 그랬다"며 "갑자기 이런 일이 생겨서 지금은 너무 황망하다. 정말 좋은 곳으로 잘 가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유 장관에 이어 최응천 문화재청장,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선상신 아시아투데이 총괄사장 등이 조문했다.

분양소를 찾아 추모했다. 분향소에는 자승스님을 추모하는 일반 불교 신자들의 발걸음도 이어졌다.

조계종은 자승스님의 갑작스러운 입적 소식에 큰 충격에 빠진 모습이다.

대변인 역할을 하는 조계종 총무원 기획실장 우봉스님은 이날 자승스님의 장례계획 브리핑하는 자리에서 "참담한 마음"이라며 울먹이다가 말을 잇지 못했다. 그는 잠시 멈추고 마음을 추스른 후 다시 발언을 이어갔다.

조계종은 자승스님의 장례를 다음 달 3일까지 종단장으로 모신다.

내달 3일 영결식을 마친 뒤 자승스님의 소속 본사인 용주사 연화대에서 다비장이 봉행된다.

자승스님은 전날 경기 안성시 죽산면 칠장리 소재 사찰인 칠장사에서 입적했다.

전날 오후 6시 50분께 칠장사 내 요사채(승려들이 거처하는 장소)에서 발생한 화재 진압 과정에서 자승 스님의 법구(시신)가 발견됐다.

조계종은 자승스님의 입적에 대해 불교에서 자기 몸을 태워 부처 앞에 바치는 것을 뜻하는 '소신공양'(燒身供養)이라고 판단했다.
clip20231130164746
조문하는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제공=조계종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