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기보, 부울경 강소기업 수출 지원

기보, 부울경 강소기업 수출 지원

기사승인 2023. 11. 30. 18: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5년간 50개 기업에 최대 10억원 수출 지원
5개 기관 합동 업무협약 체결
강소기업에 대한 수출금융 등 협력
기술보증기금 이미지
기술보증기금 전경 /사진=기술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은 30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한국남부발전 본사에서 부산지역 4개 유관기관과 '수출 강소기업의 해외수출 지원을 위한 공동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기보를 비롯해 부산지방중소벤처기업청, 한국남부발전,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주택금융공사 등 5개 기관이 부산광역시·울산광역시·경상남도 지역 소재 수출 강소기업의 미래성장동력을 지원하기 위해 이뤄졌다.

협약기관은 앞으로 5년간 50개 기업에 최대 10억원 규모 수출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해외시장개척단을 파견하는 '강소기업 수출지원 프로그램'에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강소기업에 대한 수출금융 △기관별 지원사업 융합 통한 수출 지원 △수출 관련 세미나·간담회 등 공동 진행 △시장개척단 파견 △ESG경영 역량 향상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들 5개 기관은 업무협약을 마치고 BIFC 4층 한국남부발전 대강당에서 '해외 수출 활성화를 위한 중동 전문가 초청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는 강소기업 수출 지원 프로그램 일환으로 진행됐다. 부울경 지역 내 30개 중소기업 관계자들이 참석해 중동지역 수출 절차와 노하우 등을 전문가로부터 전수받았다.

특히 참석자들의 수출 전략 수립에 실질적 도움을 주기 위해 세미나 진행 중 두바이 글로벌비즈니스센터를 연결해 현지 담당자로부터 중동 진출 시 유의사항을 직접 알아봤다.

박주선 기술보증기금 이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부울경 지역 강소기업 수출 지원과 미래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유관기관 공동지원체계가 마련됐다"며 "기보는 강소기업들 수출 활성화에 필요한 마중물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정책금융기관 간 협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