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화파워시스템, 한국서부발전과 친환경 발전사업 협력

한화파워시스템, 한국서부발전과 친환경 발전사업 협력

기사승인 2023. 12. 01. 09: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_한화파워시스템 한국서부발전 친환경 발전사업 MOU 체결
지난달 30일 판교 한화파워시스템 R&D 센터에서 한화파워시스템과 한국서부발전의 친환경 무탄소 발전사업 협약식이 진행됐다. 사진 오른쪽부터 손영창 한화파워시스템 대표이사,박형덕 한국서부발전 사장이 기념촬영 하고 있다. /한화파워시스템
한화파워시스템이 지난달 30일 한국서부발전과 친환경 발전 사업 협력을 약속했다고 1일 밝혔다. 양사는 국가 전력시장 경쟁력 강화 및 국내외 시장 개발 확대 등을 추진한다.

이번 협약은 △친환경 발전사업 협력 △가스터빈 무탄소 발전 전환을위한 기술개발 및 사업화 △가스터빈 무탄소 발전 기술혁신 및 국내외 적용을 위한 상호 협력 사항을 포함해 양사간 협력을 더욱 견고히 하고자 체결됐다. 무탄소 발전이란 전기 생산 과정에서 직접 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에너지를 통한 발전을 의미한다.

양사 간의 기술 협력은 국내 무탄소 발전 생태계 조성과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글로벌 탄소중립 흐름에 따라 국가의 주요 기간산업이 밀집되어 있는 평택 등의 지역에는 기존 발전소의 온실가스 배출량 저감 목표에 따른 청정 연료 전환 발전의 수요가 발생하고 있다. 또한 반도체 등 첨단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무탄소 전원 기반 전력 공급망 구축 노력도 이어지고 있다.

한편, 한화파워시스템과 한국서부발전은 올해 4월 한화임팩트와 함께 세계 최초로 80MW 중대형급 가스터빈을 활용해 수소 혼소율 60% 발전 실증에 성공한 바 있다. 이후 150MW급 서인천복합 발전소에 수소 혼소 기술을 적용하여 실증하는 과제를 추진하고 있다.

한화파워시스템 관계자는 "서부발전과 수소 혼소 실증 협력에 이어 또 한번 친환경 발전사업 업무 협약을 함께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무탄소 가스터빈 발전 솔루션은 상시 친환경 전력 공급이 가능해 탄소 중립을 목표로 하는 평택, 용인 등의 산업단지에 있는 기업들의 니즈를 충족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서부 발전과 다양한 협업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