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올겨울 전력수급 안정적”

정부 “올겨울 전력수급 안정적”

기사승인 2023. 12. 01. 09: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방문규 산업부 장관, 겨울철 전력수급 전망 및 대책 발표
수요 변동성 대비 100GW이상 공급능력 확보
산업부 로고
올겨울 최대전력수요는 통상 가장 기온이 낮아지는 1월 3주차 평일에 91.3~97.2GW에서 실현될 전망이다. 최근 기습한파와 폭설 발생빈도가 높아지고 있고 재생에너지 증가로 전력수요의 변동성이 심화되어 최대수요 예측범위도 커졌다.

지난해 겨울에 역대 최고 전력수요인 94.5GW를 기록했는데 이번 겨울철에도 눈이 쌓인 상태에서 북극한파가 몰아치는 경우 이보다 높은 97.2GW의 전력수요를 기록할 가능성이 있다.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일 '겨울철 전력수급 전망 및 대책'을 발표하고 전력 유관기관과 함께 준비상황을 점검했다. 원전과 재생에너지 등 발전기의 꾸준한 증가로 올해는 역대 최초로 전력수급 대책 기간 모든 주차에 100GW이상의 공급능력이 확보되었다.

피크가 예상되는 1월 3주차의 공급능력은 지난해 피크 때보다 높은 105.9GW가 예상된다. 최대수요가 기준전망인 91.3GW를 보이면 14.6GW의 예비력이 전망된다. 하지만 최대수요가 상한전망인 97.2GW로 높아지면 예비력이 8.7GW까지 낮아질 수 있다.

전력 당국은 미리 확보한 추가 예비자원과 신규 발전기 시운전을 통해 수급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추가 예비자원은 발전기 출력 상향, 수요반응자원(DR)의 활용, 전압 하향조정 등으로 예비력 부족 시 최대 7.7GW까지 가동할 수 있다.

또한 신한울 2호기(1.4GW)와 삼척블루 1호기(1.05GW)의 시운전을 1월에 활용해 전력 공급에 기여할 수 있도록 계획했다. 아울러 에너지 절감을 위해 공공과 민간이 모두 참여하는 수요관리를 추진하고 지난달 2일 발표한 취약계층 지원 방안도 차질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방문규 장관은 "국민생활, 산업활동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만반의 태세를 갖추겠다"면서 전력 유관기관에도 "설비 안전점검과 연료수급 관리를 지속하고 에너지 절감에도 동참해달라"고 강조했다.

산업부와 전력 유관기관은 오는 4일부터 내년 2월 말까지 '겨울철 전력수급 대책 기간'으로 지정하고 유관기관과 함께 '수급대책 상황실'을 운영한다. 또한 비상 상황 발생시 산업부 2차관 주재의 재난대응반을 즉시 가동하여 신속한 복구를 지원할 계획이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