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상주서도 고병원성 AI 발생…산란계 농장 인근 61만여 수 살처분

상주서도 고병원성 AI 발생…산란계 농장 인근 61만여 수 살처분

기사승인 2020. 12. 02. 15: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상주시청전경 (2)
상주시청
상주 장성훈 기자 = 전북 정읍시에 이어 경북 상주시에서도 고병원성 조류 인플루엔자(AI)가 발생했다.

2일 상주시에 따르면 공성면의 산란계 농장 닭 검체를 정밀 검사한 결과 H5N8형 고병원성 AI로 확인됐다.

이 농장은 산란율이 떨어지고 사료 섭취량도 줄어들자 당국에 신고했으며 1일 경북동물위생시험소 검사에서 H5 항원 양성으로 나타났다.

시는 살처분업체에 의뢰해 발생 농장의 닭 18만7000수를 살처분하고 반경 3㎞ 이내 농장의 육계와 산란계 등 43만1000마리에 대한 살처분에 나섰다.

또 3㎞ 이내의 소규모 가금농가 19호의 240수를 예방 차원에서 자체 매몰토록 했다.

시는 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고병원성 AI 발생 원인 밝히기 위해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축사 내 전용 장화 착용, 외부인 출입 제한, 출입 차량 소독과 함께 사육시설·사료창고에 야생조수의 접촉 방지를 위한 그물망 설치 등을 축산 농가에 당부했다.

시 관계자는 “시민은 철새 도래지와 축산 농가 방문을 최대한 자제하고 축산 농가도 AI 확산 방지 매뉴얼을 꼭 지켜 달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