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수흥 의원 “천안·아산-익산역 구간, KTX 직선화해야”

김수흥 의원 “천안·아산-익산역 구간, KTX 직선화해야”

기사승인 2021. 03. 02. 16: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현 KTX 호남선은 수도권으로 인구 유입 및 산업의 쏠림 현상 초래
"가덕도 신공항과 함께 낙후된 호남의 균형발전 차원에서 직선화 필요"
김수흥
발언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김수흥 의원(기획재정위, 익산갑지역구)./제공= 김수흥의원 사무실
익산 박윤근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수흥 의원(익산갑)이 KTX호남선 천안아산역에서 익산역 KTX직선화사업을 제4차 국가철도교통망 계획에 반영해 달라고 정부에 요구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김수흥 의원의 요구대로 KTX 직선화가 이뤄지면 수도권과 호남권의 이동시간이 약 20분 가량 단축될 전망이다.

또 용산역을 기준으로 익산역까지 40분대, 전주역·정읍역까지는 1시간 내외가 소요될 것이라는 게 김 의원은 판단이다.

광주송정역까지 1시간 20분대, 목포역까지 1시간 50분대, 여수EXPO역까지는 2시간대로 단축된다는 것이 김 의원의 주장이다.

그는 이날 “현행 KTX 호남선은 세종시 건설 당시 충청권의 요구를 반영해 오송, 공주를 거쳐 익산으로 연결되었으나, 이후 수도권 및 충청권으로 과다한 인구 유입 및 산업 쏠림 현상이 발생해 전북을 비롯 호남권이 상대적으로 크게 낙후되어 가고 있다”며 직선화 주장의 배경을 설명했다.

또 “KTX 호남선 직선화를 통해 호남지역의 산업 및 기업유치, 관광산업 활성화, 새만금의 조기완공 등 제반 산업에 미치는 효과는 연간 수조 원에 달할 것이며, 교육기관 및 공기업의 유치에도 지대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피력했다.

아울러 “최근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이 통과로 수십조 원이 투입되면서 부산·울산·경남은 새로운 물류 및 산업생태계를 준비해 가고 있으며, 대구 신공항에도 수조 원이 투입될 예정인 가운데, KTX 호남선 직선화를 달성하지 못하면 호남은 낙후지역의 오명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현재 국토부가 수립 중인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천안아산역과 익산역을 잇는 고속철 노선 직선화 계획이 반드시 반영될 수 있도록 호남 정치권은 물론 1500만 호남인들의 뜻을 한 데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