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10번째 만남 바이든-시진핑, 관계 개선 의욕 메시지로 정상회담 시작

10번째 만남 바이든-시진핑, 관계 개선 의욕 메시지로 정상회담 시작

기사승인 2023. 11. 16. 05: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바이든-시진핑, 샌프란시스코 인근 저택서 정상회담
바이든 "갈등되지 않도록 경쟁 관리...글로벌 중대 도전, 공동 노력 요구"
사진핑 "중미관계 양국 국민, 인류 진보 방향으로 발전해야"
APEC-USA/CHINA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5일(현지시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가 열리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 우드사이드에서 취임 후 두번째 대면 정상회담에 들어가기 전 악수를 나누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15일(현지시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가 열리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 우드사이드에서 취임 이후 두번째 대면 정상회담을 가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모두 발언에서 "우리는 경쟁이 갈등으로 비화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책임 있게 경쟁을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도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양국 관계인 중·미 관계는 가속하는 글로벌 변혁의 넓은 맥락에서 인식되고 전망되어야 하며, 두 나라 국민에게 이익이 되고 인류의 진보에 대한 책임을 다하는 방향으로 발전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11월 14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린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가진 회담 이후 1년 만의 만남에서 미·중 관계 개선에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US-CHINA-DIPLOMACY-APEC-SUMMIT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5일(현지시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가 열리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 우드사이드에서 취임 후 두번째 대면 확대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AFP·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은 "기후변화에서부터 마약 단속, 인공지능(AI)에 이르기까지 전 세계적으로 중대한 도전에 직면해 있고 우리의 공동 노력을 요구하고 있다"며 미·중 협력 분야를 구체적으로 열거했다.

시 주석은 "중국과 미국 같은 두 대국에게 서로 등을 돌리는 것은 선택지가 아니며 한쪽이 다른 쪽을 개조하는 것은 비현실적"이라며 "갈등과 충돌은 양쪽 모두에게 감당하지 못할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에도 지속되고 있는 미국의 고율 관세·수출 규제 등 대(對)중국 견제를 견제한 것으로 풀이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회담장으로 샌프란시스코에서 남쪽으로 40km 정도 떨어진 유서 깊은 저택 '파일롤리 에스테이트(Filoli Estate)'에 먼저 도착해서 문밖에서 기다리고 있다가, 당초 예정보다 30여분 늦은 오전 11시 17분께 시 주석이 검은색 승용차를 타고 도착하자 반갑게 악수하며 맞이했다.

각각 부통령과 부주석 시절부터 최소 9차례 만나 '라오펑유(老朋友·오랜 친구)'로 불리는 두 정상은 서로의 손에 자신의 다른 손을 얹으며 친밀감을 표시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시 주석은 기다리고 있던 취재진에게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는 쏟아지는 기자들의 질문을 뒤로 한 채 회담장으로 들어갔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