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기사

  • "중국시장 놓칠라" 대만연예인들 친중 발언 잇따라

    대만의 '독립주의자' 라이칭더 총통이 취임한 이후 대만 연예인들이 중국을 의식해 "중국·대만 통일" "나는 중국인"이란 메시지를 잇달아 내놓고 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28일 보도했다. 중국이 라이칭더 총통의 독립노선을 강하게 비판하자 중국에서도 활동하길 바라는 대만 연예인들이 중국정부의 눈치를 보고 여론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중국국영 중앙TV는 지난 22일 웨이보 공식 계정에 '대만 독립은 죽음에 이르는 길이다...

  • 일본서 동성결혼 인정 움직임 확산…나가사키현, 첫 주민등본 배우자 기재

    일본 지방자치단체를 중심으로 행정서류상 동성커플을 인정하는 움직임이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27일 아사히신문, 요미우리신문 등 일본 주요 언론 보도에 따르면 나가사키현이 지난 2일 일본 지자체 중에서는 처음으로 남성 동성커플에 대해 주민등록 등본상 배우자로 인정해 서류를 교부한 사실이 밝혀졌다. 지금까지 남녀간의 사실혼을 증명할 때 이용하는 표기법을 동성커플에게 처음으로 적용한 것이다. 아사히가 이날 당사자에게 확인한 주민등록등본에 따르..

  • '쿠데타' 미얀마 군부-소수민족 전투에 내몰리는 로힝야족

    군부 쿠데타가 장기화되고 있는 미얀마에서 군부와 소수민족 무장단체 사이의 전투가 격화되며 로힝야족이 또다시 위기에 내몰리고 있다. 28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는 미얀마 서부 라카인주(州)에서 5월 중순 이후 수만 명이 방글라데시로 피신했고 남아 있는 로힝야족도 인도적 지원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라 밝혔다. 소수민족 무장단체인 아라칸군(AA)은 군부에 맞서고 있는 반군연합 형제동맹의 일원이지만 무슬림 소수민..

  • 태국, 야당 하원의원에 왕실모독죄로 징역 2년형 선고

    태국 법원이 제1당이자 야당인 전진당(MFP) 소속 하원의원에게 왕실모독혐의로 징역 2년형을 선고했다. 28일 방콕포스트와 로이터에 따르면 태국 법원은 전날 촌티차 쨍래우(31) 하원의원에게 왕실모독죄를 적용해 징역 2년형을 선고했다. 촌티차 의원은 즉시 항소 의사를 밝혔고 법원이 보석을 허용해 15만 밧(약 5580만원)의 보석금을 내고 풀려났다. 현직 의원이 유죄 판결을 받고 보석이 받아들여지지 않아 수감될 경우 의원직은 즉시 박탈되나..

  • 일본, 5년 연속 대외순자산 사상 최대치

    일본이 5년 연속 대외순자산 최대치를 기록했다. 대외순자산은 국외에 보유하고 있는 자산에서 외국인 투자자가 해당 국가에 보유한 자산을 의미하는 대외부채를 뺀 것으로, 그 나라의 기초 경제력을 보여주는 지표다. 28일 일본 재무성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일본의 정부, 기업, 개인의 대외순자산 평가액은 471조3061억 엔(약 4080조9924억 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전년 대비 12.2%(51조3000억 엔, 약 444조2016억 원) 증가..

  • 톈안먼 사태 35주년 D-7… 中 초긴장

    지난 1989년 발생한 톈안먼(天安門) 유혈 사태가 다음달 4일 어느덧 35주년을 맞이하게 되면서 중국 전역이 초긴장 상태에 접어들고 있다. 당연히 중국 당국은 행여나 터질지 모를 크고 작은 소요 사태를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각종 대비책을 은밀하게 마련해놓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베이징 외교 소식통들의 28일 전언에 따르면 현재 '톈안먼 사태'와 유혈 참변이 벌어진 날을 상징하는 '6·4'는 중국에서는 절대 입에 올려서는 안 되는 금기어로..

  • '거물 여성정치인 맞대결' 도쿄도지사 선거…기시다 정권 명운 가를까

    오는 7월 7일로 예정된 도쿄도지사 선거에서 거물급 여성 정치인 간 맞대결이 펼쳐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선거 결과가 기시다 정권의 명운을 가를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28일 요미우리,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일본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 소속 렌호 의원은 전날 도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다음달 7일 도쿄도지사 선거에 무소속으로 출마하겠다는 출사표를 던졌다. 이 자리에서 렌호 의원은 "(낮은 지지율에 허덕이는) 자민당 정권..

  • 유엔 안보리, '라파 난민촌 피습' 관련 긴급회의 소집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라파 난민촌을 공습한 것과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긴급회의를 열어 대책을 논의한다. AFP 통신은 27일(현지시간) 안보리가 이사국 알제리의 요청을 받아 팔레스타인 민간인 피해 문제를 의제로 다음 날 긴급 비공식 회의를 비공개로 열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스라엘군은 지난 26일 하마스 지도부를 겨냥해 라파 탈 알술탄 피란민촌을 습격했다. 가자지구 보건부는 이번 공격으로 민간인이 최소 45명 사망했고..

  • 라파 민간인 45명 사망에… 미, 레드라인 위반 조사

    미국은 라파 난민촌에서 45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이스라엘의 공습이 '레드 라인(금지선)'을 넘었는지 여부를 조사 중이라고 미국 정치 전문매체 악시오스가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달 초 이스라엘이 가자지구 최남단 인구밀집지인 라파로 진입하자 이스라엘에 대한 무기 공급을 중지시켰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3월 라파에 대한 이스라엘의 대규모 공격을 '레드 라인'으로 규정한 바 있다. 라파 공격 시 팔레스타인 주민 피해..

  • EU, 2030년부터 수입산 석유·가스 메탄 배출량 규제

    유럽연합(EU) 이사회가 27일(현지시간) 2030년부터 유럽 내 화석연료 수입을 규제하는 법안을 최종 승인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회의에서 헝가리를 제외한 26개 EU 이사회 소속 국가 장관들은 유럽 내 메탄 배출 추적·감축에 관한 새 규정에 찬성표를 던졌다. 이 법안은 2030년부터 EU가 자체적으로 설정한 수입산 화석연료의 메탄 배출량 제한 기준을 넘어설 경우 과징금을 부과하겠다는 게 핵심 골자다. 이..

  • 우울증 환자 4년새 2배 증가에도 정신과 인력 부족에 시달리는 말레이

    말레이시아 우울증 환자가 4년새 두 배가량 증가했으나 이들의 진료를 맡을 정신과 의사 수는 세계보건기구(WHO) 권고 기준의 절반 수준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더스타 등 현지매체가 인용한 '2023년 국민건강 및 이환율 조사'에 따르면 15세 이상 인구 중 우울증 질환자는 2023년 약 100만명으로 2019년에 기록한 약 50만명보다 두 배가량의 증가세를 보였다. 눈에 띄는 대목은 우울증 환자가 연간 100만명을 넘는 상황에서 정..

  • 마크롱 "미국만 바라봐선 안 돼"…유럽 자강론 주장

    독일 국빈 방문 중인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유럽 공동 방위체제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미국에만 의존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27일(현지시간) 독일 도이치벨레(DW)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독일 드레스덴 프라우엔 교회 광장에서 약 1만5000명의 청중을 향해 연설하며 "미국만 바라보는 함정에 빠져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프랑스어와 독일어를 혼용해 발언하면서 청중으로부터 박수를 받기도 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유럽 공동의..

  • 일본서 AI로 컴퓨터 바이러스 제작 첫 적발

    인터넷에 공개된 인공지능(AI)을 악용해 컴퓨터 바이러스를 만들어낸 무직 남성 A(25)씨를 일본 경시청이 체포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8일 보도했다. A씨는 복수의 대화형 생성AI를 통해 바이러스 설계정보를 확보한 뒤 이를 조합해 바이러스를 만들어낸 것으로 알려졌다. 생성형 AI를 활용한 바이러스 작성이 적발된 것은 일본에서 첫 사례다. 수사관계자에 따르면 A씨는 지난 해 3월 자택 컴퓨터와 스마트폰에서 대화형 AI를 활용해 빼낸 불법 프..

  • 나토 사무총장 "우크라이나, 서방무기로 러시아 본토 공격해야"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이 또다시 우크라이나가 서방이 제공한 무기로 러시아 본토를 공격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로이터, AFP통신에 따르면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이날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열린 나토 의회연맹 춘계 총회에서 우크라이나가 서방 무기로 러시아 영토 내부를 공격하지 못하게 하는 제한을 한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최근 우크라이나 제2도시 하르키우에 대한 러시아의 공격이 집중되고 있는 것과 관련..

  • 미 "북 위성 발사, 고립 심화"...미 인태사령부 "ICBM 기술 포함"

    미국은 27일(현지시간) 실패로 끝난 북한의 정찰위성 발사가 고립을 심화시킬 뿐이라며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통해 북한에 강력한 신호를 보낼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미국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프로그램과 직접적으로 관련된 기술들이 포함하고, 복수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를 위반한 27일 발사를 규탄한다"고 했다. 국무부 대변인은 이어 "정 박 대북 국무부 고위관리가 한국·일본 카운터파트들과 긴밀히 협의해 왔다"며..
1 2 3 4 5 next block

카드뉴스

left

right